최종편집 : 2021-05-10 18:49 (월)
경북문화재단, 문화로 행복한 경북 만들기 본격 시동
상태바
경북문화재단, 문화로 행복한 경북 만들기 본격 시동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3.2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문화재단(이하 재단)이 ‘문화로 행복한 경북 만들기’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재단은 23일 오후 2시 ‘2021년 이사회’를 열고 전국 ‘뉴노멀시대 도민이 행복한 세계감동 경북형 문화예술 생태계 구축’이라는 목표를 설정하고 10대 기획 과제를 선정했다.

우선 코로나 위기 극복에 온 힘을 쏟고 있는 대구, 경북 주민들에게 위로와 힘을 불어넣는‘하나 된 힘 - 원드림 콘서트(ONE DREAM CONCERT)’를 5월 12일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개최한다.

이에 앞서 4월 17일에는 상주시 함창에서 200억 원 예산이 투입된 한국 한복진흥원을 개원한다. 

개원 당일에는 ‘세계감동 한류 패션 –한복이 가는길’이란 주제로 박술녀 디자이너의 글로벌 한복패션쇼를 진행한다.

이 행사는 안동삼베, 영주 인견, 영천 염색, 상주 명주를 잇는 경북 전통 섬유산업 벨트의 새로운 부흥을 겨냥한 우리 옷 한복, 한류화시대의 개막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마련했다. 

이희범 대표이사는 “올해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문화예술계를 활성화시켜 본격 도약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며, “경북 내 23개 시군, 11개 기초문화재단, 전국 16개 광역문화재단, 국내 굴지의 기업문화재단과 쌍방향 네트워크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적극적인 신규사업발굴과 재원확보를 통해 경북의 문화가 산업이 될 수 있도록 전력투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지난 9일 재단을 직접 방문, 신년 업무보고를 받고“경북문화재단이 16개 광역지자체 문화재단 중 가장 늦게 출발했지만 4차 산업 디지털 초 연결시대에 문화로 경북을 살리고 특히 젊은이들이 경북을 즐겨 찾도록 중추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재단의 ‘10대 기획’은 뉴노멀시대 경북 문화계가 가야 할 길을 재단이 앞장서 견인하고 적극 해결해 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