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8:49 (월)
한국도자재단, 보고, 만지고, 체험하는 상상의 나라  ‘공예놀이터’
상태바
한국도자재단, 보고, 만지고, 체험하는 상상의 나라  ‘공예놀이터’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03.23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광훈 진자시계 출생차트. 사진 한국도자재단
현광훈 진자시계 출생차트. 사진 한국도자재단

한국도자재단이 23일부터 경기도자미술관 어린이전시 ‘공예놀이터’를 개최한다.
 
‘공예놀이터’는 다양한 소재의 공예작품을 보고, 만지고, 체험하면서 아이들의 무궁무진한 상상력을 자극하고 정서발달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기획됐다.   

전시에는 ▲현광훈(금속) ▲백인교(섬유) ▲권시정(도자) 등 초청작가 3인의 작품 10점과 재단 소장품 42점 등 공예작품 총 52점이 전시된다.

초청작가 중 현광훈 작가는 금속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깎아 조립해 만든 시계, 카메라, 오토마타(Automata) 등의 금속공예 작품을 통해 세상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과학적으로 해석하려는 작가의 성향을 강하게 보여준다. 

특히 디즈니 만화 ‘미녀와 야수’의 시계 ‘콕스워스’를 연상케 하는 작품 ‘진자시계-출생차트’는 작가 본인의 출생 기록을 ‘천궁도(사람이 태어날 때 별자리와 행성의 위치를 명기)’라는 방식으로 오직 작가에 대한 객관적인 정보만을 표현한 작품이다. 

섬유공예 백인교 작가의 ‘롤링 그라운드(Rolling Ground)’는 색색의 실로 촘촘하게 감싼 짐볼(Jim Ball) 작품으로 아이들이 다채로운 색채와 소통하며 작품을 만지고 함께 움직이면서 감각적으로 작품을 느낄 수 있다. 

공예놀이터 포스터
공예놀이터 포스터. 사진=한국도자재단

도자구슬을 꿰어 조명과 벽걸이 등 실용성을 강조하면서도 시대의 트렌드를 담은 권시정 작가의 작품들은 감각적인 형태와 세련된 색감으로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보는 것을 넘어 관람객의 손길을 기다리는 다양한 작품들도 마련된다. 

포레스트 가드(Forrest Gard)의 ‘빨래(Laundry)’는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낮은 전시대에서 아이들이 작품을 보고 만지는 등 놀이를 통해 도자기 특유의 단단함과 깨지기 쉬운 느낌을 감각적으로 느낄 수 있게 한다.

이 밖에도 색, 형태, 표정 등 상상력을 자극하는 심미적인 작품과 동화 속 동물이나 캐릭터로 구성된 작품 등 아이와 어른이 함께 공감하고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작품이 전시된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 전시회 관람으로 아이들뿐 아니라 어른들도 함께 힐링(Healing)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어린이전시 ‘공예놀이터’는 오는 7월 4일까지 경기도자미술관 제1전시실에서 진행되며 자세한 내용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www.kocef.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람료는 성인 3,000원. 학생 2,000원 

한편 재단은 지난달 ‘이천세계도자센터’의 명칭을  ‘경기도자미술관’으로 변경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