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8:49 (월)
울산시, 찾아가는 울산국제영화제 무료 상영회 진행
상태바
울산시, 찾아가는 울산국제영화제 무료 상영회 진행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3.1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국제영화제 찾아가는 무료 상영회 포스터

울산시는 울산국제영화제를 홍보하고 문화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찾아가는 무료 상영회를 이달부터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영화 상영은 3월부터 연말까지 매월 셋째주 수요일 오후 7시30분 울산시청자미디어센터 3층 다목적홀과 매월 셋째주 목요일 오후 2시 울산도서관 1층 종합영상실에서 진행된다.

이 기간 2020년 울산국제영화제 영화 제작 지원사업에 선정된 작품을 신민재 울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의 작품 해설과 함께 만나 볼 수 있다.

영화를 보기 어려운 계층과 지역을 위해 매월 각 구‧군 공공시설 등에서도 영화가 상영된다.

이달은 오는 24일 오전 10시 30분에 중구노인복지관(중구 남외동)에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찾아가는 상영회는 매월 상영 주제를 정해 진행하며, 3월은 ‘가족 그리고 울산’이라는 주제로 김원호 감독의  ‘서울 손님’, 이현준 감독의 ‘바라던 바다’ 등 2편이 상영된다.

‘서울 손님’은 고향 집을 팔아서 한몫 챙기려는 자식들과 치매에 걸린 아버지의 엇갈린 상황을 그리는 블랙코미디이다.

‘바라던 바다’는 아버지와 아들을 부양하며 살아가는 중년의 남자가 가출을 하자, 그를 찾아 나선 할아버지와 손자의 하루를 그리는 로드무비이다.

두 작품 모두 울산에서 촬영을 진행하였으며, 독특한 소재로 오늘날의 가족 세태를 꼬집는 흥미로운 작품들이다.

찾아가는 상영회는 별도의 사전 신청 절차 없이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울산국제영화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다양한 영화 작품을 감상하면서 코로나 우울을 극복하고 울산국제영화제를 널리 홍보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