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3 23:10 (목)
과일의 고장 영동에 찾아든 분홍빛 봄 전령 ‘복사꽃’
상태바
과일의 고장 영동에 찾아든 분홍빛 봄 전령 ‘복사꽃’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3.03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동군
사진=영동군

코로나19로 일상은 멈췄지만, 과일의 고장 영동에는 어김없이 봄이 찾아왔다.

 충북 영동 황간면 금계리 박정기 씨의 시설하우스에 분홍빛 ‘복사꽃’이 만개해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보통 노지의 복숭아꽃은 4~5월경에 피지만 영동지역의 시설하우스의 시간은 2개월여 빠르게 흘러 분홍빛 꽃 세상이 연출됐다.

박정기 씨는 개화기인 요즘 수정용 뒤엉벌 20통을 하우스 내에 방사하고, 복숭아 꽃가루를 직접 인공수분 하는 등 탐스러운 복숭아 생산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박 씨가 공들여 키워낸 복숭아는 5월 중순쯤 수확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