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9-25 21:59 (월)
울산 회야댐 인공습지, 생태학습장 개방
상태바
울산 회야댐 인공습지, 생태학습장 개방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2.07.10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16일 ~ 8월 31일 … 1일 100명 한정 탐방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울산의 주 식수원인 회야댐 상류에 조성된 ‘인공습지’가 생태학습장으로 탈바꿈해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수생식물 성장과 연꽃 개화 시기 등에 맞춰 오는 16일부터 8월 31일까지 ‘회야댐의 인공습지’를 전국 최초로 ‘생태학습장’으로 시민들에게 개방한다고 밝혔다.

다만 상수원 보호구역 내 자연 및 수질보호를 위해 대상인원을 1일 100명 이하로 하고, 견학 대상은 안전을 고려해 초등학교 4학년 이상과 일반 시민 등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오전, 오후로 나눠 제한적으로 운영된다.

희야댐 수질개선을 위해 회야댐 상류 유휴지를 이용, 17만2989㎡ 규모로 조성된 ‘인공습지’는 자연친화적 방법인 수생식물의 정화기능을 통해 BOD(생물학적산소요구량) 최대 59.1%, COD(화학적산소요구량) 18.6%, 총질소(T-N) 18.6%, 총인(T-P) 66.7%까지 제거하는 놀라운 수질정화 효과를 거두고 있다.

생태탐방은 울주군 웅촌면 통천 초소에서 인공습지까지 왕복 4km 구간을 도보로 이동하면서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아 수림이 우거진 독특한 자연환경과 ▲옛 통천마을의 변모된 모습 ▲수질정화를 위해 조성한 인공습지 등을 2시간여에 걸쳐 둘러보게 된다.

특히, 7년간에 걸쳐 조성한 17만3천여㎡의 인공습지 견학 코스는 이번 생태 탐방의 하이라이트다.

인공습지에는 약 5만㎡의 연꽃과 12만3,000㎡ 부들·갈대 등이 장관을 이루고 있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사진 촬영 명소로도 손색이 없다.

또한 인공습지 주변에 창포, 어리연 등 30여 종의 수생식물 현장 체험장도 만들어 탐방객들의 자연학습장으로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회야댐은 식수원 보호가 최우선인 곳이어서 사실 조심스럽긴 하지만 수돗물에 대해 믿음을 주고 환경도시 이미지를 높일 수 있다고 판단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상수원 보호라는 본래 목적에 충실하기 위해 견학 인원과 운영 기간 등에 제한이 불가피했다” 면서 “시민들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울산상수도사업본부는 회야·천상 정수장을 통해 하루에 공급하는 33만 톤의 수돗물 중 회야댐 원수로 하루 약 20만 톤을 생산해 남구, 동구, 울주군 지역에 공급하고 있다.

'배 타고 낙동강 철새도래지 탐방 체험'

런닝맨,해도 너무한 ‘빈폴 광고’
고궁 견학 청소년 문화학교 참가자 모집
JW 메리어트,월드클래스 우승 칵테일 선보여

누드 비치로 유명한 ‘니스’ 그리고 항구도시 ‘마르세이유’

40대 男 셋중 둘 ‘발기부전'..'파워킹 만나면 다르다!'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