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11:33 (월)
‘조선팝 페스티벌’, 전주서 22·23일, 29·30일 개최
상태바
‘조선팝 페스티벌’, 전주서 22·23일, 29·30일 개최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10.18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예 뮤지션 20팀이 다양한 장르의 공연 선보여

소리의 고장 전주에서 전통 가락에 대중음악을 접목한 ‘전주 조선팝 페스티벌’을 비대면으로 오는 22일과 23일, 29일과 30일 4일간 전주한벽문화관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당초 대면 공연으로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공식 유튜브 채널 ‘조선팝TV’를 통한 비대면 공연으로 치러진다. 공연은 오후 5시부터 저녁 8시까지 생중계되며, 추후에도 즐길 수 있다.

‘전주 조선팝 페스티벌’은 조선팝을 글로벌 공연콘텐츠로 육성하자는 취지로 올해 처음 기획된 행사로, 페스티벌에는 공개모집으로 선발된 신예 뮤지션 20팀이 노래, 연주,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의 조선팝 공연을 선보인다.

뮤지션은 △22일 이희정밴드, 라폴라, 로보트로닉하모닉스, 시도, 디스이즈잇 △23일 k-악당, 심풀, 시:점, 모던국악프로젝트 차오름, 국악인가요 △29일 퓨전국악 비단, 타악&티안, 신들림[NEW SOUND], 뮤르[MuRR], 대금이누나 밴드 △30일 스타피쉬, 조윤성 조선POP 트리오, 놀당갑서×극단문이진규아티스트, 완전6도, 지무단 등 하루에 5팀씩 무대 위에 오른다.

대금이누나
대금이누나

공연에 앞서 ‘조선팝TV’ 유튜브 채널에서는 사전 이벤트와 우수팀 선정을 위한 인기투표 등이 진행된다.

전주시는 이번 조선팝 페스티벌을 통해 코로나19로 공연 무대가 줄어든 신예 뮤지션들이 실력을 맘껏 뽐내고, 코로나블루로 힘들어하는 이들이 모처럼 따뜻한 위로를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전주시는 조선팝 페스티벌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조선팝을 홍보할 수 있는 공연콘텐츠를 제작하는 등 조선팝을 글로벌 공연콘텐츠로 육성해 전주를 조선팝의 메카로 육성할 방침이다. 

전주시 관광거점도시추진단 관계자는 “당초 조선팝페스티벌은 8월, 10월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8월 공연은 취소되고 이번 공연도 아쉽게 비대면으로 진행하게 됐다”며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각양각색 조선팝 뮤지션들의 공연을 많은 관람 부탁드리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치고 힘든 마음을 잠시나마 위안 받을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심풀
심풀

 

<사진/전주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