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3 23:10 (목)
[투어코리아 TV]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서 조선시대 선비의 풍류와 멋 즐겨봐요!
상태바
[투어코리아 TV]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서 조선시대 선비의 풍류와 멋 즐겨봐요!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9.05.05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경북 영주시 소수서원과 선비촌 일원에서 4일 일정으로 시작된 ‘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가 연일 관광객들로 만원이다.

▲ 주말을 맞아 가족이 함께 대구에서 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를 찾았다는 김기범씨 부자(父子)가 선비촌 해우당 고택에서 선비 일상 체험을 하고 있다.

특히 어린이날인 5일 영주시 한낮 온도가 27도까지 오르는 등 여름 더위를 방불케하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엄마, 아빠 손을 잡고 온 아이들과 유모차를 타고 온 아기, 그리고 유치원생들과 초·중·고등학생들, 연인, 할아버지, 할머니 등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몰려와 축제분위기를 만끽했다.

▲ 죽계루에서 펼쳐진 전국 어린이 선비 선발대회 모습

한국선비문화축제는 어린이날을 맞아 △전국 어린 선비 선발대회,△선비 어린이 인형극 △선비촌이 살아있다 △우리 모두가 선비다 △선비정신과 힙합의 만남 △선비문화 랩배틀 등 교육과 재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꾸며졌다.

축제 마지막 날인 6일에는 선비고을 민속장기대회, 어르신 선비문화골든벨, 마당놀이 덴동어미 회전놀이, 대동 화합 순흥 초군청 출다리기, 선비 국악공연 등 다양한 공연 및 체험행사들이 마련돼 있다.

▲ 선비의 풍류 버스킹 공연

소수박물관 일대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재미있는 문화행사도 열린다. ‘교보문고와 함께하는 선비문화 책방’이 축제 기간 계속 문을 열고 나노블럭, 아동 캐릭터 상품, 십자수, 퍼즐 등 아동교재와 아동서적, 유아서적, 영어서적 등 다채로운 도서 소개 및 판매도 이뤄진다.

이밖에도 축제기간 내내 선비촌에서 어린이는 물론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선비문화 어린이 인형극’ 선비가 되고 싶은 아기 돼지 이야기가 웃음을 선사한다.

▲ 선비문화축제 주무대에서 열린 소수서원 사액 봉안례 재현행사

‘선비촌 전통 떡메치기 체험 및 무료시식’, ‘석궁체험’, ‘선비문화 골든벨’, ‘목공체험’, ‘당나귀 꽃마차체험’, ‘전통짚풀공예 체험’, ‘타로문화 체험’ 등 상상력을 키워주는 다양한 전시·체험·공연도 계속 이어진다.

* 2019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 사진 여행

▲ 선비문화축제 주무대에서 열린 소수서원 사액 봉안례 재현행사
▲ 선비촌 마실
▲ 선비촌 꽃마차 체험
▲ 선비촌은 살아있다, 사약 퍼포먼스
▲ 나무야 놀자 목공예 체험
▲ 조선시대 선비정신 6대 실천 강령(효.충.예.신.경.성) 맞추기 놀이
▲ 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 개막 공연
▲ 영주시 캐릭터 힐리를 보며 좋아하는 어린이들
▲ 선비 의복 체험
▲ 선비촌에서 어린이는 물론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선비문화 어린이 인형극’ 선비가 되고 싶은 아기 돼지 이야기.
▲ 선비촌에서 만나는 한지 공예품
▲ '한옥 뚝딱 뚝딱, 나도 목수다': 선비촌 고택에서 선보이는 한옥 조립시연
▲ 선비촌 승운정에서 전통차를 마시는 관람객들
▲ 선비촌 승운정 다례 시연
▲ 우리 신랑 멋지네!
▲ 선비촌에서 소수서원 조립체험 재미에 빠져 있는 어린선비 이서준 학생(인천 영일초 5)
▲ 선비촌에서 짚풀 공예품을 판매하는 촌로
▲ 이원선 이서진(사진 첫번째,영주 영일초 5) 부자(父子)가 조선시대 고을수령 의복 차림으로 선비촌 해우당 고택 대문 앞에 마련된 수채회 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다.
▲ 선비촌 영주대장간 석노기 장인
▲ 당나귀 먹이주기 체험
▲ 선비촌 규방문화 체험
▲ 소수서원 솔밭에서 부채 만들기 체험
▲ 선비세상을 울리다 공연
▲ 선비촌 사물놀이 공연
▲ 선비의 풍류
▲ 선비촌에 울려퍼진 아름다운 하모니 공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