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1 19:22 (금)
감기바이러스 발생 급증, 감기 조심해야
상태바
감기바이러스 발생 급증, 감기 조심해야
  • 투어코리아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2.12.03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보건환경연구원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실태 조사

[투어코리아= 온라인 뉴스팀] 날씨가 추원지면서 감기증상을 일으키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와 라이노바이러스(hRV)가 증가해 감기환자 급증이 예상된다.


2일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연구원이 도내 병원을 찾은 감기환자를 대상으로 8종의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실태를 조사한 결과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의 경우 양성률이 10월 32.0%에서 11월 47.1%로, ‘라이노바이러스’의 양성률은 10월 38.0%에서 11월 38.2%로 계속 높게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라이노바이러스와 함께 감기를 일으키는 아데노바이러스(ADV)의 양성률도 10월 14.0%에서 11월 23.5%로 증가했다.

양성률이란 감기환자에서 검사로 감염된 바이러스가 확인된 것으로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양성률 47%는 전체 감기환자 가운데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가 원인인 비율이 47%라는 뜻이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는 대표적인 겨울철 유행 바이러스의 하나로 가을부터 다음해 초봄까지 주로 5세 이하의 영유아에게 많이 감염되고 수건과 같은 일상적인 물건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감염될 수 있어 어린이집과 같이 집단생활을 하는 곳에서 감염될 확률이 높은 바이러스이다.


아데노바이러스와 라이노바이러스 감염증은 연중 산발적으로 발생되지만 겨울철에 환자증가가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감기로 열과 코감기를 동반하는 바이러스 감염증이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겨울철에는 외부 온도가 낮아 실내 활동이 많으므로 밀폐된 공간에서 감염되기 쉽다”라며 “손씻기를 생활화하고, 감기에 걸린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고 아이의 장난감과 이불을 자주 세척하고 주기적으로 실내공기를 환기시켜 감기를 예방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가평 경춘선 이용 방문객 500만 육박

겨울 추억 제조기,'화천산천어축제' 1월 5일 개막

제주관광객 900만 돌파..日 2만4천명 방문

에어아시아엑스 승객,3분기까지 191만 명

베니키아와 함께하는 '힐링 여행' 이벤트

익스피디아,일본 37개 호텔 최대 75% 할인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