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4 19:38 (일)
박경귀 아산시장, “아트밸리 아산 오페라 축제' 내년 대폭 확대
상태바
박경귀 아산시장, “아트밸리 아산 오페라 축제' 내년 대폭 확대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4.06.2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밸리 아산 오페라 축제의 오페라 무대/사진-아산시

[투어코리아=정하성 기자] 아산시가 주최하고 아산문화재단이 주관한 ‘아트밸리 아산 제1회 오페라 축제’가 22일 막을 올린 가운데, 박경귀 아산시장은 “아트밸리 아산 오페라 축제'를 내년 대폭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올해는 비록 두 작품으로 시작하지만, 내년에는 다섯 작품으로 확대해, 한 달 내내 아산을 찾는 관람객들을 만족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아트밸리 아산 오페라 축제의 첫 번째 공연은 ‘잔니 스키키’로, 경찰인재개발원 차일혁홀에서 열렸다. 국립오페라단과 뉴서울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참여한 푸치니의 '잔니 스키키'는 죽음 속에 감춰진 인간의 희화화된 욕망을 나타낸 작품이다. 푸치니가 남긴 하나뿐인 코믹 오페라로 문화예술 공연에 관심이 많은 관람객에게 색다른 재미와 볼거리를 제공했다.

박경귀 아산시장이 인삿말 하는 모습/사진-아산시

특히 국내 최정상급인 국립오페라단의 뛰어난 공연은 관람객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과 행복한 시간을 선사했다.

박 시장은 공연에 앞서 “아트밸리 아산은 모든 예술 장르에서 최고의 무대를 만들어 가고 있다. 락 페스티벌, 재즈 페스티벌, 별빛음악제에 이어 올해는 뮤지컬도 만들었다. 또 이번에 오페라 축제까지 개최하게 됐다”며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 우리 아산에서 고품격 문화예술 공연을 맘껏 누리시길 바란다”며 인사말을 전했다.

한편 이번 ‘아트밸리 아산 제1회 오페라 축제’는 공연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1회차 공연 '잔니 스키키'는 예매 시작 후 3일 만에, 2회차 공연 '사랑의 묘약'은 4시간 만에 매진됐다.

‘아트밸리 아산 제1회 오페라 축제’는 29일 두 번째 공연인 도니제티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을 끝으로 마무리하며, 내년 더욱 확대된 2회 축제를 기약하게 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