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4 23:17 (수)
”장성 필암서원에서 ‘선비축제’ 즐겨봐요!”
상태바
”장성 필암서원에서 ‘선비축제’ 즐겨봐요!”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4.06.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비 체험 중인 아이들.[사진=장성군]
선비 체험 중인 아이들.[사진=장성군]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세계유산 장성 필암서원에서 선비축제 즐겨요!” 

전남 장성군에 소재한 유네스코 세계유산 필암서원에서 오는 29일 ‘하서와 함께 걷는 선비축제’가 열린다.

이번 축제는 1부 체험 프로그램 ‘필암서원 가는 길’과 2부 본 축제 ‘하서와 함께 걷다’로 구성돼 필암서원 경내에서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5시간 동안 펼쳐진다. 

‘필암서원 가는 길’은 필암서원을 직접 탐색하고 체험하는 시간으로, 참여자들은 선비 의상으로 청절당에서 옛 서원의 공부 방식을 체험한다.

경장각에서는 인종과 하서 김인후 선생의 이야기를 들으며 묵죽도 목판 모형에 먹을 묻혀 화선지에 찍어 본다. 우동사에선 제향 체험, 장판각에선 보물찾기도 진행된다.

2부 ‘하서와 함께 걷다’부터는 본격적인 ‘선비축제’가 시작된다. 

팝페라 그룹 ‘빅맨싱어즈’, 플루티스트 ‘나리’, 퓨전국악밴드 ‘올라’의 공연과 가족 텐트 꾸미기(선비의 나들이), 장성 농산물로 구성한 간식 바구니 등이 제공된다. 

즐길고리도 △선비의 가방(에코백 꾸미기) △선비의 놀이터(활쏘기, 대나무 물총 놀이), △농산물 판매부스 등 다채롭다.

‘내가 아는 필암서원’을 주제로 한 자유발언, ‘인문학 토크’ 등 필암서원의 의미를 돌아볼 수 있는 순서도 기다린다.

군은 이번 축제에서‘필암서원 가는 길’ 8회, 선비축제 ‘하서와 함께 걷다’를 3회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9월 선비축제에선 ‘스타 역사강사’ 최태성 별별한국사연구소장을 초대할 예정이어서 일찍부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 필암서원 선비축제가 서원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