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6 20:33 (화)
서울시의회 박유진 의원, 서울시 독립무용계 지원 10년 전으로 퇴행 비판
상태바
서울시의회 박유진 의원, 서울시 독립무용계 지원 10년 전으로 퇴행 비판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6.1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진 서울시의원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서울시의 독립무용계 지원 10년 전으로 퇴행했다. 문화예술계 약자들이 진정한 의미의 예술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변화돼야”

박유진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은평3)이 지난 11일 시의회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서울문화재단의 독립무용계 지원 정책'을 이처럼 강하게 비판했다.

박 의원은 “약자와의 동행이라는 슬로건이 무색하게도 현재 독립무용 예술가들이 몹시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며, 올해 초 825명의 무용예술인들이 ‘독립무용생태계를 위한 액션연대(이하 독무액)’를 결성하고 함께 연대 서명한 사상 초유의 사건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이러한 집단행동의 배경에는 서울문화재단의 불공정한 지원 정책이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이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올해까지 10여 년에 걸쳐 증가해 왔던 독립무용단체들의 지원 비중이 올해 들어 급격히 감소했다. 

이를 두고 박 의원은 “독립무용예술가들이 절실히 필요로 하는 지원은 줄어들고 기존의 기득권 예술가들에게 지원금이 편중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박 의원은 “서울문화재단의 예술지원금은 독립무용예술가들에게는 창작활동을 위해 절대적으로 중요한 종잣돈”이라며, “그런데 올해 독립무용예술가들의 창작지원금이 대폭 감소해 그들의 예술 활동에 심각한 타격을 입혔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오세훈 시장은 “팩트에 기반하지 않은 정서적 발언”이라며 반박했고,박 의원은 “숫자 이면에 행간의 의미를 보셨으면 좋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서울문화재단의 지원 정책이 독립무용예술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방향을 재정립해야 한다”며 “문화예술계의 약자들이 진정한 의미의 예술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