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5 21:57 (화)
빛의 시어터에서 베르메르·고흐 명작 통해 17세기 네덜란드로 이색 여행 떠나보세요! 
상태바
빛의 시어터에서 베르메르·고흐 명작 통해 17세기 네덜란드로 이색 여행 떠나보세요!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5.24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빛의 시어터, ‘베르메르부터 반 고흐까지, 네덜란드 거장들’ 展 24일 개막
17세기 네덜란드 일상, 자연풍경, 별이 빛나는 밤까지, 네덜란드 출신 거장들의 예술 세계 조명
차가운 추상의 거장 몬드리안의 독창적인 추상 세계를 음악 선율에 맞춰 선봬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빛의 시어터가 새롭게 선보이는 ‘베르메르부터 반 고흐까지, 네덜란드 거장들’ 展’이 오늘(24일) 개막해 오는 11월 24일까지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요하네스 베르메르, 렘브란트 반 레인, 빈센트 반 고흐 등 수많은 네덜란드 출신 작가들의 작품을 빛과 음악, 디지털 기술을 통해 재해석한 총 12개의 시퀀스로 구성돼 있으며 35분간 상영된다.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Girl With a Pearl Earring)’, ‘야경(The Night Watch)’, ‘별이 빛나는 밤(The Starry Night)’ 등 평범한 일상을 특별한 방식으로 표현한 거장들의 작품이 광활한 전시장 내부에 펼쳐져 마치 17세기 네덜란드를 여행하는 듯한 몽환적이고 이색적인 경험을 선사한다.

빛의 시어터는 메인 전시 ‘베르메르부터 반 고흐까지, 네덜란드 거장들’에 이어 네덜란드 출신 차가운 추상의 거장 피에트 몬드리안의 작품으로 구성된 ‘색채의 건축가, 몬드리안’ 展을 함께 선보인다. 

몬드리안의 초기 풍경화 작품부터 시각적 간결함을 추구한 후기 작품까지 작가의 독창적인 추상 여정을 총 5개의 시퀀스로 나누어 집중 조명한다. 각 시퀀스마다 경쾌한 음악 선율이 동반되어 거장이 창조한 추상의 세계를 유영하는 듯한 압도적인 몰입감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빛의 시어터 스튜디오 공간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국내 작가 전시, 장지연의 ‘언캐니 네이처; 루미에르 버전’을 상영하는 등 다양하고 폭넓은 콘텐츠가 진행된다.

전시 기획을 맡은 비르지니 마르탱(Virginie Martin) 아트 디렉터는 “이번 전시는 베르메르가 보여준 영화적인 시선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전시로, 한 편의 연극처럼 기획되었다”며, “관람객들은 네덜란드 거장들의 작품을 감상하는 동시에 작품의 일부가 되어 조명의 변화, 구도의 다양성, 카메라의 움직임 등 창작의 이면을 엿보는 독특한 경험을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전시 기획을 맡은 비르지니 마르탱(Virginie Martin) 아트 디렉터

티모넷 박진우 대표는 “요하네스 베르메르, 빈센트 반 고흐, 피에트 몬드리안 등 평범한 일상을 비범한 방식으로 표현한 네덜란드 거장들의 작품을 빛과 음악, 디지털 기술을 통해 몰입감 넘치는 전시로 구성했다”며, “빛의 시어터에서 네덜란드 출신 거장들의 발자취를 따라 여행을 떠나는 특별한 경험을 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앤리조트에 위치한 빛의 시어터는 빛과 음악을 통해 색다른 예술적 경험을 선사하는 복합문화예술공간이다. 지하철 2호선 강변역, 지하철 5호선 광나루역에서 내려 워커힐 셔틀버스를 타고 빛의시어터까지 갈 수 있다. 

 ‘베르메르부터 반 고흐까지, 네덜란드 거장들’ 展’ 개막 하루 전인 지난 23일 빛의시어터에서 개막식 행사를 가졌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