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9 19:14 (금)
휴맥스모빌리티, 투루차저 전기차 충전소 전국 3100곳 돌파...구석구석 충전 네트워크 확대
상태바
휴맥스모빌리티, 투루차저 전기차 충전소 전국 3100곳 돌파...구석구석 충전 네트워크 확대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5.11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 완속 충전기 1만 6500기, 급속 충전기 1600기 이상 구축..충전기 솔루션 사업 강화
누적 회원 수 8만 3000명 돌파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휴맥스모빌리티의 ‘투루차저’ 전기차 충전소가 전국에 3100개를 넘어서고, 누적 회원 8만 3000명을 돌파했다.

전기차 충전 토탈 솔루션 투루차저는 올해 1분기까지 △내륙 2050개소 △제주도 1050개소 등 총 3100여 개의 전기차 충전소를 확장했다.

완속(7㎾) 1만 6500기 이상,  급속(100㎾) 1600기 이상 등 충전기 총 1만 8000여 기를 설치 및 운영하며 전국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와 고객 이용 편의성을 강화하는 데 적극 힘써왔다 

휴맥스모빌리티는 전국 전기차 충전소와 투루차저 회원 8만 3000명의 충전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완속·급속 충전기에 따라 충전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장소와 시간대가 상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인기 완속 충전소는 △여의도 IFC △네이버1784 등으로 모빌리티 허브 플랫폼으로 최근 운영을 시작한 상업업무용 빌딩으로 나타났다. 

완속 충전기 사용은 24시간 기준 늦은 오후 시간대(16시부터 21시까지) 이용률이 약 50% 비중으로 가장 활발했다.

반면 비교적 충전 속도가 빠른 급속 충전기의 경우 약 46%가 한낮 시간대(11시부터 16시까지)에 집중됐으며, 인기 급속 충전소는 △제주 애월버스회차지 △제주 월드컵경기장 등으로 국내 최초의 태양광 ESS 융복합 전기차 충전 스테이션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훈 휴맥스모빌리티 대표는 “국내 경쟁이 치열한 전기차 충전기 사업에서 주차장 운영 자회사 브랜드 투루파킹과 솔루션을 연계하여 충전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구축하고, 산업통상자원부 규제 특례 1호 산업인 친환경 에너지저장장치 융복합 전기차 충전 스테이션으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며 전기차 충전기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며, “충전 인프라의 양적 성장은 물론 고객 이용 데이터를 정밀하게 분석해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 질적 성장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휴맥스모빌리티의 전기차 충전 토탈 솔루션 자회사 휴맥스이브이는 작년부터 2년 연속으로 ‘한전MCS’와 함께 전국 투루차저 전기차 충전시설 유지·보수 및 점검 등 선제적인 충전소 관리에 노력하고 있다.

또한 국내 유일의 친환경 ESS 융복합 EV충전 스테이션을 제주도 4곳(제주 월드컵경기장, 제주 애월버스회차지, 김녕리, 의귀리)에 구축 및 운영하며 지속 가능한 충전 인프라 구축 및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