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19:52 (월)
서울시의회, 공무원, 공무직 특별휴가 조례 개정안 발의
상태바
서울시의회, 공무원, 공무직 특별휴가 조례 개정안 발의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4.0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규호 서울시의원, ’낮은 임금·누적 업무·과도한 민원에 따른 이탈을 막을 방안 필요‘ 강조
임규호 서울시의원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최근 MZ(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 공무원·공무직의 이탈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임규호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2)이 서울시·서울시의회 공무원·공무직의 특별휴가(생일 휴가) 제도 등을 도입하는 조례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임규호 의원은 “최근 공무원, 공무직에서 민원으로 인한 자살 사례가 초래되는 업무 스트레스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며, “이들의 소속감과 성취감을 고취하고 가족, 연인 등과 함께 보내는 뜻 깊은 시간을 보장함으로써 처우개선에 일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실제,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11개 자치구는 이미 시행하고 있고, 강원특별자치도와 전남 순천시 등은 본인의 생일 또는 결혼 기념일 중 택일해 휴가를 선택할 수 있다. 

임 의원은 “일반적으로 정상근무의 1.5배로 규정돼 있는 야간·휴일 초과 근무 수당이 공무원의 경우 최저시급에 미치지 못해 복무환경의 어려움이 있다”고 밝히면서, “서울시 공무원 중 임용 5년 이내 MZ세대의 의원면직(퇴사) 비율이 2022년 8.6%에 육박해 2019년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사기진작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은 “이 방안은 법제담당관과 논의를 통해, 예산을 최소화하면서 공무원·공무직의 복리증진을 이룰 수 있을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임 의원은 “충분한 토의를 거쳐 보완이 필요하겠지만, 생일휴가 도입으로 공무원의 업무 능력 향상, 워라벨 중시 사회적 현상에 부응, 일과 삶의 균형을 통한 자기 계발 및 복리 후생 확대, 직원 사기 진작, 업무 효율성 증대, 시민 행정민원 서비스 질 개선 등 다양한 긍정적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발의 개정안은 제323회 임시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