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4:14 (월)
식양청,어패류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주의
상태바
식양청,어패류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주의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2.06.1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식중독 예방 3대 요령

[투어코리아=김현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올 여름철 기온과 해수면 온도가 예년에 비해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어패류 등의 취급 및 섭취 등으로 인한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주의를 당부했다.

장염비브리오균은 바닷물에 존재하는 균으로 20~37℃의 온도에서 증식이 매우 빨라 여름철에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발생 위험이 아주 높다.

지난해 국내 발생 전체 식중독 중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비율은 3.6%(9건, 133명)로 그 중 8건(70명)이 해수 온도가 상승하는 6~9월에 집중됐으며, 가장 많이 발생한 시설은 음식점(6건, 52명)이었다.

장염비브리오 식중독을예방하기 위해서는 어패류 섭취 시 수돗물로 충분히 세척하고, 85℃에서 1분 이상 가열해 먹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한 구입한 어패류는 신속히 냉장 보관하고, 어패류 조리 시에는 수돗물로 2~3회 충분히 세척하거나 횟감용 칼과 도마는 반드시 구분해 사용해야 교차오염을 막을 수 있다.

조리 후에는 사용한 조리기구를 깨끗이 세척하고 열탕 처리해야 2차 오염을 예방할 수 있다.

식약청은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해 무엇보다도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의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지키는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식약청 관계자는 "장염비브리오균은 어패류의 껍질, 아가미, 내장 등에 부착대 있다가 칼, 도마 등을 통해 다른 음식으로 오염되어 식중독을 발생시킨다"며 "따라서 학교 급식이나 뷔페 등 대형 음식점을 비롯해 해안가 어패류 판매 밀집지역, 횟집 등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하늘을 걷는 정선 '스카이워크'

7월 전남 보성서 '레저스포츠 페스티벌’ 개최

강원도,한국국제관광전 '최우수 마케팅상' 수상

제철만난 고창 스테비아 수박 본격 출하

몸과 마음 정화를 위한 반얀트리 ‘힐링 패키지’

'용선축제',오감만족 홍콩 재발견

☞ 스페인 '산페르민 축제'에 소(牛)몰이 가보세!

밴쿠버 한 여름밤의 불꽃 퍼포먼스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