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6 20:08 (월)
유행성 눈병,10명 중 4명은 '10대'
상태바
유행성 눈병,10명 중 4명은 '10대'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2.06.03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에 발생시작 8~9월 급격한 증가 양상

[투어코리아=김현정 기자] 여름철유행성 눈병인 유행성각결막염과 급성출혈성결막염은 8~9월에 급격한 증가 양상을 보이고,환자 10명 중 4명은 10대 청소년들이 차지해,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유행성각결막염 감시 결과 의료기관 당 평균환자 수는7월24일~ 30일 사이에 증가추세를 보이기 시작해 9월4일~10일 24명으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점차 감소해 9월25일~10월 1일 이후로는 약 15명 미만의 발생수준을 유지했다.

월별로는 주로 여름철인 7월에 발생이 증가하기 시작해 8~9월에 급격한 증가 양상을 나타냈다.

연령별로는 10-19세 연령군의 발생이 18.1%로 가장 많았고, 0-9세(16.1%), 30-39세(15.5%),40-49세(13.5%) 순이었다.

시·도별로는 대구지역의 기관당 주간 평균환자수가 26.5명으로 가장 높았고, 전남 25.2명, 제주 23.0
명, 울산 19.7명 순으로 나타났다.

'아폴로 눈병'으로 불리는 급성출혈성결막염의 기관당 평균환자 수는 7월 31일~ 8월 6일사이에 증가 추세를 보이기 시작해 9월4일~10일에 11.2명으로 환자 발생이 가장 많았다. 이후 점차 감소하기 시작해 10월2일~8일 이후로는 3.1명 이하의 발생수준을 보였다.

월별로는 여름철인 8월에 증가하기 시작해 9월에 높은 유행수준을 나타냈다.

연령별로는 10-19세 연령군의 발생이 22.0%로 가장 많았고, 0-9세(19.6%), 30-39세(16.3%) 순으로 많았다.

시·도별로는 광주지역의 기관당 주간 평균환자수가 18.0명으로 가장 높았고, 경남 10.7명, 대구 7.8명, 경기·경북 2.5명 순이었다.

이와 관련, 질병관리본부는 두 질환 모두 10-19세 연령군이 전체 보고 환자군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만큼 여름철 수영장 이용 등을 비롯한 야외 활동이 많은 학령기 아동 및 청소년층에게 각별한 주의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유행성 눈병 감염을 예방하려면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수돗물에 손을 자주 씻도록 하고 손으로 얼굴, 특히 눈 주위를 만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 또한 수건이나 개인 소지품 등을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지 말고 눈에 부종, 충혈, 이물감 등이 있을 경우에는 손으로 비비거나 만지지 말고 안과 전문의진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6월 첫주 5백만 송이 장미 향에 취해볼까?

해운대 해수욕장 6월 1일 개장

모두투어,中 하남성 관광상품 기획홍보

경기관광공사, ‘가족캠핑여행 체험단’ 모집

경기국제보트쇼&세계요트대회 개막

인천도시공사,연평도 구석구석 도보투어

자유투어, 6~8월 전세기 고객 3만원 선불카드 제공

'요술램프 플러스'에 홍콩여행정보 다있다!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