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9 18:05 (수)
에어아시아,항공·기업 부문 부사장 2인 신규 취임...임원 인사 단행, 사업 구조 개편
상태바
에어아시아,항공·기업 부문 부사장 2인 신규 취임...임원 인사 단행, 사업 구조 개편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1.0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아시아엑스,  모회사 캐피털 A의 항공 사업 부문 전략적 인수로 항공 사업 부문에 ‘힘'
두 신규 임원, 에어아시아 항공 부문의 성장에 중추적 역할 담당할 것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에어아시아가 새해를 맞아 신규 임원 인사 단행 및 그룹 내 사업 구조 개편을 발표했다.

에어아시아 그룹은 이와 관련해 지난 8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에어아시아 본사에서 캐피털 A 2024 신년 전망 발표회를 열고 관련 내용을 브리핑하는 자리를 가졌다. 

먼저, 신규 임원 인사와 관련해 에어아시아 항공 부문 부사장(Deputy Group CEO, Airline Operation)으로는 말레이시아 민간항공청(CAAM)의 CEO를 역임한 항공 산업 전문가인 다툭 캡틴 체스터 부(Datuk Captain Chester Voo)가, 에어아시아 기업 부문 부사장(Deputy Group CEO, Corporate)으로 도이치은행, JP모건 등 금융권에서 잔뼈가 굵은 재무 전문가인 파룩 카말(Farouk Kamal)이 새롭게 부임했다.

토니 페르난데스 캐피털 A CEO, 파룩 카말 에어아시아 항공 부문 부사장,  체스터 부 에어아시아 기업 부문 부사장(사진 왼쪽부터 두 번째, 네 번째, 다섯 번째)이 지난 1월 8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에어아시아 본사에서 개최된 캐피털 A 신년 전망 발표회 현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토니 페르난데스(Tony Fernandes) 캐피털 A CEO는 발표회 현장에서 “두 신규 임원은 에어아시아의 항공 부문이 올해 새롭게 도약하는 성장의 중추적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며 “디지털 변환 등 주요 변환점을 맞이한 그룹의 항공 산업에 있어서 에어아시아 안팎에서 두 부사장이 쌓아 올린 풍부한 경험이 큰 자산으로 뒷받침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올해는 그룹 차원에서의 항공 사업 부문 강화도 이루어질 전망이다. 장거리 항공사인 에어아시아엑스는 모회사인 캐피털 A로부터 항공 사업 부문을 인수, 통합하기 위한 구속력 없는 제안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토니 페르난데스 CEO는 “이번 결정은 에어아시아 단일 브랜드 하에 있는 장거리 및 단거리 항공사를 통합해 순수한 항공 사업을 확장하는 동시에, 물류 및 OTA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확장일로에 있는 캐피털 A의 비항공 부문 사업들의 성장 및 기업 가치 상승에도 일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에어아시아는 올해 2024년이 유례없는 어려움을 겪었던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하는 원년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먼저 이미 166대가 운항 중인 항공기를 올해 1분기 말까지 191대로 운항 대수를 확대하고, 팬데믹 이전 수준의 83%까지 운항률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또한 에어아시아는 지난 6일 ‘에어라인레이팅스(AirlineRatings)’에서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저비용 항공사'로 2023년에 이어 2024년에도 연속으로 선정됐다.

에어라인레이팅스는 항공사 안전 및 리뷰, 평가를 제공하는 글로벌 항공 전문 업체로, 올해는 385개의 항공사 중에서 사고 기록, 항공기 기령,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감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선정한 상위 20개 항공사 중 에어아시아가 다시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