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5:32 (월)
인천공항공사, 신규 물동량 40만톤 창출 가능한 '글로벌 배송센터' 신규 유치..물류 경쟁력 강화
상태바
인천공항공사, 신규 물동량 40만톤 창출 가능한 '글로벌 배송센터' 신규 유치..물류 경쟁력 강화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4.01.0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6년 면적 5.4만㎡, 지상 4층 규모

[투어코리아=정하성 기자] 인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에 약 40만 톤의 신규 물동량 창출이 가능한 신규 글로벌 배송센터(GDC)가 오는 2026년 경 들어서 인천공항의 물류 경쟁력이 강화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로지스밸리인천에어포트GDC와 ‘인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 신규 글로벌 배송센터 사업시행에 관한 실시협약’을 4일 공사 회의실에서 체결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사진 좌측)과 ㈜로지스밸리 인천에어포트GDC 김필립 대표이사(사진 우측)가 협약서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 김창규 미래사업본부장, 로지스밸리 김필립 대표이사, 하나로TNS 강민수 전무이사 및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실시협약을 통해 로지스밸리는 약 730억원을 투자해 인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 2A2부지(부지면적 19,707.5㎡)에 면적 53,852.5㎡, 지상 4층 규모의 글로벌 배송센터를 건설해 운영할 예정이다.

글로벌 배송센터(Global Distribution Center;GDC)는 고객의 주문이 예상되는 해외물품을 국내에 반입 및 보관 후 해외고객의 주문 시 해당 물품을 재수출하는데 필요한 시설로서, 최근 국경 간 전자상거래 규모 증가로 그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는 물류시설이다.

이번 실시협약으로 신설되는 로지스밸리의 글로벌 배송센터는 오는 2026년부터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며, 첨단 자동화 설비가 도입된 글로벌 배송센터 시설 외에, △글로벌 풀필먼트 센터(상품 보관, 포장,배송 프로세스 통합 관리) △해상-항공 연계운송(Sea&Air) 시설 등 고부가가치 新성장화물 처리가 가능한 스마트 물류 인프라를 갖춤으로써 연간 약 40만 톤(2040년 예상치 기준)의 신규 물동량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본 실시협약 체결 이후 글로벌 배송센터 건설 및 운영 과정에서 약 500명의 신규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인천공항 인근 및 인천지역 거주자 우선 고용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공사 이학재 사장은 “이번에 신규 유치한 글로벌 배송센터는 다양한 신성장화물 처리시설을 갖추고 있어 인천공항의 미래 물류 인프라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며 “앞으로도 인천공항 물류단지에 우수한 물류기업을 적극 유치하고 동반성장을 강화함으로써 국내 항공물류 산업 발전에 이바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2024년 인천공항 항공화물 4대 전략으로 △권역별 물류거점 도약 위한 선도적 인프라 개발 △신성장수요 확충 위한 글로벌 특송화물 인프라 확장 △항공화물 네트워크 강화 △스마트 화물터미널 개발 본격 추진을 제시했으며, 급변하는 세계 물류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글로벌 물류 허브공항으로서의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