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2 08:45 (수)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비행 공포증·불안 완화 '동물 테라피' 받으세요!
상태바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비행 공포증·불안 완화 '동물 테라피' 받으세요!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12.19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SFO)은 승객의 비행 공포증·불안을 덜어주는 동물 테라피 서비스인 ‘와그 브리게이드(Wag Brigade)’가 10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와그 브리게이드는 샌프란시스코에 거주하는 애완동물 소유주가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으로, 공항 이용객이 동물과 함께 사진을 찍거나 직접 쓰다듬으며 비행에 대한 긴장을 완화시킬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이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은 공항 이용객을 대상으로 지난 2013년 처음 동물 테라피를 선보였다.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한 자격도 까다롭다. 서비스에 참여하는 동물은 반드시 샌프란시스코 동물보호협회(SPCA)의 특별 프로그램을 거쳐 인증을 받아야 하는데, 현재는 인증을 마친 아기돼지 릴루를 포함해 강아지, 토끼 등 총 18마리의 다양한 동물들이 공항에서 승객을 맞이하고 있다.

동물 테라피 책임자인 이바 사테로(Ivar Satero)는 “와그 브리게이드는 비행 공포증 및 불안을 느끼는 승객을 대상으로 편안함과 안정을 선사하기 위해 기획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은 고객의 요구를 폭넓게 충족시키고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여러 서비스를 시도하고 있다. 이 밖에도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은 공항 내 플라스틱 판매를 금지하고, 재생에너지와 지속 가능한 항공연료를 사용하는 등 친환경 노력에도 앞장서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