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9 20:03 (목)
목포시, 시내버스 시계외 노선 영암·무안군에 손실 분담금 부담 협의 요청
상태바
목포시, 시내버스 시계외 노선 영암·무안군에 손실 분담금 부담 협의 요청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3.11.29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가 시계외 시내버스 노선과 관련해 영암·무안군과 손실 분담금에 대한  협의를 추진하고 있다. / 목포시 제공
목포시가 시계외 시내버스 노선과 관련해 영암·무안군과 손실 분담금에 대한 협의를 추진하고 있다. / 목포시 제공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전남 목포시는 목포형 대중교통 시스템 구축의 핵심 과제 중 하나인 시내버스 노선개편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시외 운행 노선 협의에 나서는 등 시내버스 안정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목포시는 지난 6월 시내버스를 비상경영 체제로 전환하면서 영암군과 무안군에 시 경계를 벗어나는 시계외 노선 협의를 요청한데 이어, 이달 8~9일 영암군, 무안군과 시계외 노선 손실 분담금 부담 협의를 진행했다. 

이번 협의는 목포시가 노선 개편 용역 결과인 영암·무안 시계외 운행 노선의 손실에 대해 경제적 논리가 아닌 목포시를 생활권으로 하는 지역민의 이동권 보장 및 지역 상생 협력 차원으로 해결하고자 영암군과 무안군에 요청해 이뤄졌다.

목포시는 지역 상생 차원에서 현행 노선 유지를 위해, 올해 시계외 노선의 손실액부터 운행 거리 비율에 따라 부담해줄 것을 영암군과 무안군에 요청했다.

이에 영암군과 무안군은 분담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으나, 재정 상황 등을 고려해 관련 노선의 유지 및 조정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시는 각 군의 의견을 감안해, 현행 노선 유지를 위해 분담 요구안을 ‘올해 전체 손실액부터’에서 ‘하반기 손실액부터’로 수정 제안하고, 이에 대한 의견을 오는 30일까지 회신해 줄 것을 영암군과 무안군에 요청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시민 공론화 등 목포형 대중교통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빠듯한 일정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 와중에도 지역 상생 차원에서 영암군과 무안군에 충분한 검토 시간을 제공하고 분담 방안을 양보한 만큼 합리적인 결정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연내 노선 개편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