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9 19:14 (금)
마포구, ‘빈 데’ 없이 ‘빈대’ 막는다...총력 대응 나서
상태바
마포구, ‘빈 데’ 없이 ‘빈대’ 막는다...총력 대응 나서
  • 하인규 기자
  • 승인 2023.11.17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걱정 덜어 줄 ‘빈대 발생 신고센터’ 운영
오는 30일까지 숙박업소 70개소, 목욕업소 22개소 점검
다중이용시설에 빈대 정보집과 예방 및 관리 안내서 배부
마포구보건소 직원 빈대의심 신고 현장 점검 모습(사진제공=마포구청)
마포구보건소 직원 빈대의심 신고 현장 점검 모습(사진제공=마포구청)

[투어코리아=하인규 기자]마포구(구청장 박강수)는 한동안 자취를 감췄던 빈대가 외국인 관광객 유입과 해외여행 증가 등으로 서울시 곳곳에 출현함에 따라 주민의 건강과 깨끗한 생활환경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마포구보건소는 주민의 걱정을 덜어줄 ‘빈대 발생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빈대 발생 신고가 접수되면 현장에 출동해 빈대 출현 여부를 조사하고 전문 방역업체를 안내한다. 또한, 빈대의 자세한 특성과 예방, 방제 방법 등에 대해 적극적인 안내를 펼치고 있다.

불특정 다수가 사용하는 업소에 대해서도 오는 30일까지 특별 위생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관광숙박업소 23개소를 포함한 지역 내 숙박업소 70개소와 목욕업소 22개소를 대상으로 진행하며, 마포구 공무원과 위생감시원이 2인 1조로 업소를 직접 방문해 빈대 출몰 여부와 위생관리 기준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한다.

특히, 베드버그(Bed Bug)라고도 불리는 빈대는 이불과 침대보 주위 등에 주로 서식하기 때문에 숙박업소 객실과 침구 등의 청결 상태와 소독 여부를 세심하게 살핀다는 구상이다.

한편, 마포구는 다중이용시설의 빈대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지난 7일까지 소독의무시설인 300석 이상 공연장 5개소에 대해 방역과 소독 여부를 점검했으며, 그 외 공연장, 영화관, 어린이집, 노인복지시설, 고시원, 기숙사, 게스트하우스 등에도 빈대 예방을 위한 질병관리청의 ‘빈대 정보집’과 ‘2023년 서울시 빈대 예방 및 관리 안내서’를 배포하고 자체 소독을 권고했다.

아울러 빈대 방역이 가능한 지역 내 소독업체 명단을 마포구보건소 누리집에 게시해 빈대 발생 시 주민들이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빈대는 감염병을 옮기지는 않지만 흡혈로 인한 가려움증, 두드러기, 빈혈 등을 일으킬 수 있어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라며 “철저한 위생점검과 방제 지원 등을 통해 빈대 없는 청결 마포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