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5 00:44 (일)
서울 명동으로 오세요! 문체부x관광공사, 외국인 관광객 환대행사 가져
상태바
서울 명동으로 오세요! 문체부x관광공사, 외국인 관광객 환대행사 가져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3.09.22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23-2024 한국방문의해'를 맞아 지난 21일 외국인 관광객 환대 행사 '스마일리 명동을 개최했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23-2024 한국방문의해'를 맞아 지난 21일 외국인 관광객 환대 행사 '스마일리 명동을 개최했다.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맞아 서울 중구청과 협업해 명동 일원에서 방한 외국인 관광객 환대행사 ‘스마일리 명동’을 21일 개최했다.

명동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우리나라의 대표 관광지로, 코로나19 종식 이후 꾸준한 상권 회복과 관광객 증가를 통해 ‘관광 1번지’의 명성을 되찾고 있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23-2024 한국방문의해'를 맞아 지난 21일 외국인 관광객 환대 행사 '스마일리 명동을 개최했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23-2024 한국방문의해'를 맞아 지난 21일 외국인 관광객 환대 행사 '스마일리 명동을 개최했다.

이날 환대행사에서는 피아노 버스킹과 플래시몹 댄스, 그리고 거리 퍼레이드 행사가 펼쳐졌으며, 한국방문의 해 특별 기념품도 배포했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23-2024 한국방문의해'를 맞아 지난 21일 외국인 관광객 환대 행사 '스마일리 명동을 개최했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23-2024 한국방문의해'를 맞아 지난 21일 외국인 관광객 환대 행사 '스마일리 명동을 개최했다.

공사 이재환 부사장은 “올해 상반기 동안 해외 잠재 관광객들에게 한국을 알리는 데 집중했다면, 하반기에는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시점”이라며, “남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기간 동안, 한국을 찾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환대 분위기 조성에 힘쓰며 다시 찾고 싶은 한국을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