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02 (금)
국내 최대 사이클 축제 ‘투르 드 코리아’ 22일 개막
상태바
국내 최대 사이클 축제 ‘투르 드 코리아’ 22일 개막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2.04.19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연장 1,800Km 열띤 레이스 펼쳐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 도로 사이클 대회 ‘2012 투르 드 코리아’가 오는 22일부터 29일까지 8일간 감동의 레이스를 펼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정정택)이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22일 오전 10시부터 전국 국토 종주 자전거 길의 시작점인 인천 아라빛섬 정서진에서 대한민국 자전거 대축전과 함께 화려한 막을 올린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투르 드 코리아는 첫날 인천 아라빛섬―서울 올림픽공원(55.2km)을 시작으로 부여, 광주, 여수, 거창, 구미, 영주, 충주, 여주, 하남 등 전국 1,800Km의 우리 국토를 가로지르며 진행된다.

국제사이클연맹 등록선수로 구성된 엘리트경주에는 해외 14개국 18개팀과 서울시청, 국민체육진흥공단 등 국

내 4개 팀이 출전해 챔피언 타이틀을 놓고 실력을 겨룬다.

지난 대회 종합 우승을 차지한 Team Type 1(미국)이 2연패에 도전하며 2010년 종합 우승팀 젤리벨리팀(Jelly Belly)도 재탈환을 노린다. 특히 지난 2010년 개인종합 우승자인 미첼 프리드만(미국)과 지난해 1위인 초이치하오(홍콩)도 출전해 그 어느 때보다 박진감 있는 대회가 예상된다.

국내에서는 2010년 산악구간 1위인 공효석(금산군청)과 2007년 개인 1위 박성백(국민체육진흥공단) 그리고 지난해 아시아선수권 단체 1위인 박선호 선수 등이 우승을 놓고 각축을 벌인다.

선수들은 22일부터 대회 마지막 날인 29일까지 짧게는 47㎞(여주→하남)에서 길게는 200㎞(부여-광주 구간)까지 총 1,100㎞를 매일 경주하며 도전과 감동의 레이스를 벌인다.

국내 자전거 동호인들의 꿈의 무대인 스페셜 부분에는 국내외 동호인들로 구성된 21개팀 200여명이 참가한다. 올해 스페셜대회에는 영국 사이클 협회 여자 연합팀과 우리나라 여자 국가 대표팀간의 경쟁이 예고돼 있어 참관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또 올해는 프로페셔널 콘티넨털팀이 기존 1팀에서 3팀으로 늘어나면서 대회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는 평가다.

상금 규모도 총 3억원으로 상향됐다. 22일 개막과 29일 폐막 경주는 공중파를 통해 생중계 되며, 대회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서도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 ‘버스무릎녀’ 논란...문제의 핵심은?

"향긋한 봄나물 천국 정선으로 기차여행 떠나요"

'인천공항 하늘정원'에 개나리 꽃구경 가요!

☞ 수묵화 같은 풍경을 갖고 있던 후라노

인천대공원 벚꽃 21일경 절정 이룰 듯

"새마을호 열차가 편백 숲 팬션으로”

원시빙하·스카이점프…익사이팅한 이색 여행지 가득 ‘뉴질랜드’

서울에 이런곳이? 한국인도 몰랐던 관광명소!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