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5:54 (월)
봄 끝자락, 깡다리 맛보러 신안 임자도 '섬 깡다리 축제'로!
상태바
봄 끝자락, 깡다리 맛보러 신안 임자도 '섬 깡다리 축제'로!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3.05.0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 깡다리 축제'가 신안 임자도에서 오는 19~20일 이틀간 4년만에 열린다. 

이번 축제는 임자대교 개통 이후 열리는 첫 깡다리 축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관광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강달어는 지역에 따라 황석어, 황새기, 깡다리로 불리며 주로 5~6월에 잡히며 1970년대에는 신안 임자도 전장포에서 파시가 열릴 정도로 유명했던 어종으로 오뉴월 한때 모습을 비추기 때문에 귀한 생선으로 알려져 있다.

섬깡다리축제 /사진-신안군
섬깡다리축제 /사진-신안군

특히 강달어젓은 소금에 절여 1년 정도 숙성하는데, 김장김치의 시원한 맛과 각종 국물의 감칠맛을 내는데 인기가 좋고, 현지에서는 감자와 함께 조림이나 튀김으로 먹는 저렴하고 영양가 높은 서민 생선이기도 하다. 

축제가 열리는 임자도는 튤립축제와 블루플래그 국제해변 인증을 받아 더욱 유명해진 대광해수욕장이 있는 곳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이번 깡다리 축제가 코로나로 침체되었던 관광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 줄 수 있는 성공적인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단계별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임자대교 개통 이후 개최된 첫 튤립축제는 8만여 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했고, 개통 2년 만에 누적통행량 100만대를 돌파했다.

신안군은 5월 홍어, 깡다리, 낙지축제를 시작으로 6월 병어, 간재미, 8월 민어, 9월 불볼락, 왕새우, 우럭, 11월 새우젓 등 제철에 가장 맛있고 많이 잡히는 시기에 맞춰 지역 수산물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