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29 17:41 (일)
롯데관광개발, 제주-일본·홍콩 직항노선 확대 속 턴어라운드 본격화 기대
상태바
롯데관광개발, 제주-일본·홍콩 직항노선 확대 속 턴어라운드 본격화 기대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11.03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일본 도쿄, 후쿠오카, 홍콩 등 정기편 주 26회 추가
12월 제주공항 항공 운항횟수 주 15회→41회로 대폭 증가 예정

롯데관광개발은 제주와 일본·홍콩 하늘길이 활짝 열리면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본격적인 턴어라운드가 기대된다고 3일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인가한 동계 국제선 정기편 항공운항 일정표에 따르면 제주-일본 후쿠오카(주 3회), 제주-일본 도쿄(주 3회), 제주-일본 오사카(주 7회), 제주-홍콩(주 8회) 등 주 26회 정기편이 확대됐다.

일본 팸투어단 제주 드림타워를 방문한 모습
일본 팸투어단 제주 드림타워를 방문한 모습

이미 재개된 싱가포르, 태국 방콕, 중국 시안을 포함해 12월1일부터 열리는 대만 노선을 합하면 제주공항 국제선 항공운항 횟수는 주15회에서 주 41회로 대폭 늘어나게 된다.

하늘길에 이어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뱃길도 열린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최근 내년 총 32항차의 일본발 크루즈를 제주로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예상 여객수만 5만5,000명에 이른다.

제주로 외국 관광객 러시가 예상됨에 따라 시장 전문가들은 리오프닝의 대표주격인 롯데관광개발이 가장 큰 수혜를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럭셔리 호텔의 대명사인 그랜드 하얏트 제주의 올스위트 1,600객실과 함께 글로벌 셰프가 포진한 14개 식음시설은 물론 세계적 수준의 카지노 게임시설까지 갖춘 복합리조트 인프라로 특히 아시아지역 카지노VIP로부터 집중적인 관심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지난 9월29일 일본 인플루언서로 구성된 팸투어단과 함께 2박3일 일정으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방문한 일본 카지노 VIP 39명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각종 시설과 서비스에 큰 만족감을 표현한 바 있다.

특히 롯데관광개발은 하늘길이 열리는 노선이 카지노 VIP들이 많은 일본(13회)과 홍콩(8회)에 집중돼 있는 점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일본 카지노고객의 경우 지난 6월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이후 서울과 수도권에 위치한 외국인 전용 카지노의 월평균 매출을 5월 80억원에서 6월 86억원, 7월 130억원, 8월 171억원으로 끌어올릴 만큼 큰손의 존재감을 입증해주고 있다.

이와 관련, 롯데관광개발은 일본 카지노VIP 유치를 위해 오는 4일과 12월30일 일본 도쿄(나리타) 노선에 카지노 VIP고객 전용 전세기 2대(티웨이항공, 각 189석)를 직접 투입할 만큼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제주 직항 노선 확대로 카지노를 중심으로 드림타워 실적에 근본적인 변화가 예상된다”면서 “앞으로 직항노선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카지노 VIP고객 전세기에 대한 요청도 늘고 있는 만큼 본격적인 턴어라운드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SK증권은 최근 리포트에서 “제주도 외국인 입도객 증가는 롯데관광개발이 운영하는 제주 드림타워 외국인 전용 카지노 매출 증가, 호텔 OCC예약률 증가, 식음시설 등 호텔 부대시설 매출 증가 등으로 직결될 것”이라면서 롯데관광개발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밝히며, 목표주가도 2만5,000원을 유지했다.

 

<사진/롯데관광개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