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후포항-울릉도 잇는 '썬플라워크루즈'에 ‘세스코 바이러스케어’ 도입
상태바
후포항-울릉도 잇는 '썬플라워크루즈'에 ‘세스코 바이러스케어’ 도입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9.28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도행 카페리(car ferry) ‘울릉썬플라워크루즈’는 세스코의 바이러스케어 서비스를 도입한다. 

에이치해운은 최근 울릉도를 찾는 여행객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여객선 감염 걱정 없이 여행할 수 있도록 세스코 방역 관리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울릉썬플라워크루즈는 선박 내 모든 여객 구역마다 세스코 공기살균기를 총 80대 설치했다.

‘울릉썬플라워크루즈’
‘울릉썬플라워크루즈’

세스코 공기살균기는 공기 중 떠다니는 바이러스와 세균이 감염 전파력을 잃도록 유전 정보를 손상시키는 전문 장비다. 특수 설계한 UV살균터널로 살균력을 극대화했으며,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와 인플루엔자A(H1N1) 등에 대한 살균력을 인증 받았다.

한편, 울릉썬플라워크루즈는 최근 국내에서 건조된 1만5000톤급 대형 여객선으로, 여행객 628명과 차량 200대를 동시에 수송할 수 있다. 또 독립된 공간의 VIP 객실부터 3등 객실까지 다양한 형태의 공간과 좌석을 갖췄다. 편의 시설도 카페테리아, 휴게실, 편의점, 반려동물 보호실, 코인 노래방, 야외 매점 등으로 다채롭다. 겨울을 포함한 사계절 내내 항로를 유지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에이치해운 담당자는 “다른 노선 대비 대형 선박 운항을 4시간 10분 최단 시간으로 주파했다”며 “뱃멀미 걱정 없이 육지에서 울릉도까지 가는 가장 빠르고 안전한 뱃길이 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