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가을빛으로 물든 '경주엑스포대공원'으로 가족 나들이! 
상태바
가을빛으로 물든 '경주엑스포대공원'으로 가족 나들이!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09.27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엑스포공원의 가을 풍경
경주엑스포공원의 가을 풍경

선선한 가을바람에 청명한 하늘, 가을 빛으로 물든 가을여행지를 찾고 있다면 '경주엑스포대공원'은 어떨까.

경주엑스포대공원은 17만평의 넓은 공원 대부분이 전시관을 제외하면 숲과 정원으로 둘러싸여 있어 가을이 익어 가는 풍경을 만끽할 수 있다.

특히 이맘 때 쯤 이면 나뭇잎들이 형형색색의 단풍 옷으로 갈아입기 위해 울긋불긋해져 가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공원 곳곳에 숨어 있는 밤, 모과, 도토리 등이 익어 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경주엑스포공원의 가을 풍경
경주엑스포공원의 가을 풍경

비밀의 정원에 있는 커다란 모과나무에는 노랗게 물들어가는 단풍잎과 함께 모과들이 주렁주렁 달려있다. 가녀린 나뭇가지에 빼곡히 달린 모과가 너무 무겁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일까 나무 주변에 떨어진 모과들도 많다. 동글동글한 모과를 주워 향기를 맡아보면 가을이 깊어지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자연사박물관 앞 모과나무에도 앙상한 가지에 모과들이 주렁주렁 영글어 가고 있다

경주솔거미술관 주변의 밤나무에는 가시가 빼곡한 밤송이들이 하나 둘 입을 벌린 채 달려 있다. 벌어진 밤송이 마다 제법 잘 영근 알밤들이 고개를 내밀어 가을 햇살에 반짝반짝 윤이 난다. 저 밤송이 안에는 밤이 몇 개나 들어 있을까?

경주엑스포공원의 가을 풍경
경주엑스포공원의 가을 풍경

솔거미술관 주변 산책로 곳곳에 있는 상수리나무에도 도토리들이 토실토실 여물어 가고, 나무 아래에는 떨어진 도토리들이 이리저리 뒹굴고 있다.

솔거미술관 위쪽 아평지 둘레길로 이어지는 산책로에 심어진 메타세쿼이아는 벌써 초록의 옷을 벗고 붉은색 옷으로 갈아입기 위해 주황색으로 변해가고 있다.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대표는 “ 엑스포공원은 일상에 쫓겨 계절의 변화를 느끼기 힘든 요즘, 마음의 여유를 되찾고 깊어가는 가을을 느낄 수 있는 힐링 장소"라며 "가족과 연인과 함께 오셔서 가을도 느끼시고 힐링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주엑스포공원의 가을 풍경
경주엑스포공원의 가을 풍경

 

<사진/경주엑스포대공원>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