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역사·자연·빛의 환상적인 하모니 '부여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페스티벌’
상태바
역사·자연·빛의 환상적인 하모니 '부여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페스티벌’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9.15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부터 10월 15일까지 한 달간 열려

‘2022 부여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페스티벌’이 ‘어라하의 유산’을 주제로 오는 16일부터 10월 15일까지 한 달간 관북리 유적과 부소산성을 배경으로 펼쳐져 역사와 자연, 그리고 빛이 어우러져 환상적인 볼거리를 선사한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관북리 유적과 부소산성 일원을 총 3개의 코스로 구성했다. 다양한 미디어아트 작품을 더욱 집중도 있게 관람할 수 있게 한다는 의도다.

부여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페스티벌
삼충사 연지의 부여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모습

1코스 ‘사비연’에서는 부소산문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미디어 파사드 쇼가 우선 눈에 들어온다. 5개 테마에 미디어 아티스트 협업 전시로 구성해 백제 문화의 우수성을 알릴 전망이다.

2코스 ‘사비혼’은 울창한 산림이 우거진 부소산성 산책로를 따라 체험할 수 있는 코스다. 천년왕국 백제를 향한 ‘어라하의 꿈’을 주제로 다양한 인터렉티브 콘텐츠가 마련돼 있다.

3코스 ‘사비경’에선 어라하가 전하는 사비백제 유산을 만나볼 수 있다. 대형 돔 미디어영상관에서 몰입감 있는 영상이 상영될 예정이다.

모든 코스는 무료 관람이 가능하다. ‘나이트워크투어’ 프로그램은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예약이나 현장예약을 완료해야 참여할 수 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1,400년 전 백제와 첨단 미디어·디지털 기술이 화려한 대화를 시작한다”며 부여에서 빛나는 추억도 만들고 수해로 지쳐있는 부여군민들에게 힘도 주시기 바란다”고 인사를 전했다.

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어라하의 유산’ 공식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부여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페스티벌
부여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페스티벌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