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3 23:22 (토)
랜선투어로 즐기는 '아트 인 홍콩', 새로워진 홍콩여행 기대감 높여
상태바
랜선투어로 즐기는 '아트 인 홍콩', 새로워진 홍콩여행 기대감 높여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6.24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개관 앞둔 ‘고궁박물관’, ‘엠플러스 뮤지엄’ 도슨트 투어, 조던, 야우마테이

예술 입고 새롭게 진화하는 홍콩. 코로나 펜데믹 기간 홍콩은 홍콩 시민들은 물론이고 관광객들에게 문화예술을 즐길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변화를 꾀하고 있다.

새로워진 예술의 도시 홍콩을 한발 먼저 만나볼 수 있는 '아트 인 홍콩' 랜선투어가 지난 20일 진행돼, 다시 만날 홍콩여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랜선 투어의 목적지는 홍콩 문화의 새 중심지로 떠오른 '서구룡 문화지구'. 7월 개관을 앞둔 ‘고궁박물관’부터 홍콩 엠플러스 뮤지엄, 조단과 야우마테이까지 최근 홍콩의 핫플로 등극한 이곳에서 새로운 재미와 매력을 발견할 수 있다. 

뮤지엄 이상의 뮤지업 '홍콩 엠플러스 뮤지엄'

2021년 11월에 개관한 엠플러스(M+)는 ‘뮤지엄 이상의 뮤지엄’이라는 뜻을 지닌 곳으로, 개관과 동시에 아시아를 넘어 세계 속의 박물관으로 발돋음하고 있다.

이번 투어에서는 한국 출신의 정도련 부관장이 직접 가이드로 나서 전시중인 현대미술의 해설을 진행해줘 흥미를 유발했다. 

대표작으로 M+ 서쪽 전시장에서는 20만 개나 되는 막대한 양의 점토 인형이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었다. 영국 작가 앤터니 곰리의 〈아시안 필드> 작품이다. 곰리는 오일동안 광저우 샹산에 머물며 300명의 현지인을 제작에 참여시켰다고 한다.

〈아시안 필드〉를 감상하는 최고의 방법은 움직이지 않고 한 자리에 서 있는 것이다. 가만히 서서 인형의 바다를 바라보면 수천 개의 눈이 자신을 응시하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바라보는 위치에 서 있던 관객이 응시의 대상으로 바뀌어지는 순간 상호성이라는 개념이 생긴다. 상호성은 우리와 인류라는 개념의 거시적 관점으로 생각을 발전하게 해 준다.

7월 개관 앞둔 ‘고궁박물관’ 미리 만나요! 

서구룡 해안가에 황금빛으로 서 있는 홍콩고궁문화박물관은 오는 7월에 개관한다. 아직 개관 전이지만 참가자들은 랜선을 통해 건축물 내외부를 미리 살펴봤다.

고궁박물관은 궁중 유물을 연구하고 전시하는 곳으로, 홍콩 고궁박물관에는 자금성에서 옮겨온 900여점의 보물을 소장하고 있다. 베이징을 방문해야 관람이 가능했던 명과 청조시대의 보물을 가까이서 볼 수 있다는 사실에 문화예술 애호가들은 물론 향후 홍콩을 찾을 방문객들의 기대가 크다.

여기에 파리 루브르 박물관의 소장품을 대여해 7월 개관전 전시가 더욱 특별 해 졌다. 고궁박물관의 건물 외형은 중국 전통미술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됐다. 내부 천장은 자금성의 황금 기와를 재현했다고 전한다.

조던, 야우마테이에서 만난 홍콩 예술

홍콩 현지인들의 감성과 예술 정신은 서구룡지역 곳곳에 스며들어 있다. 서구룡 통남로우 호텔은 직접 체험하는 경험적 예술을 제공하는 곳이다.

새로운 트렌드가 인기를 끌고 있지만, 홍콩의 오랜 전통과 수공예품의 매력을 가까이에서 느끼도록 해준다는 점에서 조단과 야우마테이의 매력은 상당하다. 그곳에는 장인의 전통 공예 기술을 전수받아 독자적인 예술의 세계를 구현해 나가는 젊은이들도 많아 또다른 문화를 창출하고 있다. 

홍콩관광청은 홍콩 하늘길이 열리면 제일 먼저, 가볼한 한 곳으로 '서구룡'을 꼽으며, 새롭게 단장한 서구룡문화지구와 현지인의 삶과 전통을 엿볼 수 있는 서구룡 네이버후드-조던 야우마테이 지역까지 만나며 홍콩의 매력을 재발견할 것을 권했다. 

한편, 40분간 이어진 랜선 투어는 주최자와 참가자의 기념촬영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사진/홍콩관광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