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6 20:08 (월)
오감만족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 28일 개막
상태바
오감만족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 28일 개막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5.26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6월 6일까지 공연

무용과 노래, 연기, 타악연주, 전통연희, 영상 등 다양한 장르가 융합돼 눈을 뗄 수 없는 화려함이 돋보이는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가 오는 28일부터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개막한다.

국립박물관문화재단과 재단법인 정선아리랑문화재단이 공동 기획으로 진행하는 이번 공연은 코로나19로 3년만에 진행되는 서울 공연으로,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1호인 ‘정선아리랑’의 설화를 담은 정선을 대표하는 공연이다.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한중일 컬쳐로드의 대한민국 대표 공연으로 제작돼 올해로 공연 5년 차를 맞은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는 한층 탄탄한 구성에 각 분야의 전문성을 더해 더욱 강렬하고 감각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정선 아리 아라리 뮤지컬 퍼포먼스
정선 아리 아라리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는 정선 떼꾼 가족을 중심으로 아름다운 사랑과 우리네 삶의 이야기를 화려하고 감각적인 퍼포먼스로 표현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2019년 국립국악원 예악당, 2020년 웰컴대학로페스티벌 참가작에 이어 세 번째로 서울 관객을 찾아온다.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는 언어 이해의 부담을 줄이고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새롭게 만든 공연 장르이다.

이번 공연의 주요 내용은 조선시대 정선 최고의 나무꾼 ‘기목’과 아내 ‘정선’과 딸 ‘아리’ 등 가족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펼쳐진다. 조선시대, 어명으로 최고의 나무꾼 ‘기목’이 가족을 뒤로한 채 뗏목을 몰고 한양으로 떠나 경복궁을 짓고 성공하지만 경복궁 완공 축하 잔치에서 예상치 못한 함정에 빠져 집에 갈 차비마저 빼앗기고 기억을 잃고 만다. ‘기목’이 떠난 후 15년 동안 ‘기목’이 죽은 줄로 알고 제사를 지내던 가족은 장돌뱅이에게 ‘기목’이 살아있다는 소식을 듣게 되고 숙녀가 된 ‘아리’는 당장 아버지를 찾아오겠다며 한양으로 떠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공연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에서 할 수 있으며, 평일 오후 5시, 주말·공휴일은 오후 2시, 5시 2회 열린다. 공연 개막을 앞두고 서울 관객들을 위해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단 3일간 인터파크를 통해 50% 할인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정선 아리 아라리 뮤지컬 퍼포먼스
정선 아리 아라리 뮤지컬 퍼포먼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