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차 향 그윽한 보성 차밭으로 피크닉!
상태바
차 향 그윽한 보성 차밭으로 피크닉!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04.25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인 이상 단체 관광객 보성차 체험비, 20인 이상 차량비까지 지원
보성 차밭
보성 차밭

오는 29일 열리는 '보성세계차엑스포'를 앞두고 전남 보성군이 그윽한 차 향기로 가득한 프라이빗한 차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차 체험 프로램은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1호로 등재된 ‘보성 전통차 농업시스템’ 홍보와 보성차밭 관광 활성화를 위해 진행된다.

참여 대상은 10인 이상 단체 관람객이며, 관외 지역 거주자여야 한다. 4월부터 10월까지 선착순 접수로 운영되며, 체험비 전액을 지원한다.

10인 이상 단체 관람객은 1인당 체험비 2만원이 지원되고, 20인 이상 단체의 경우 차량 임차비 50%(광주 35만 원~서울 5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보성 차밭
보성 차밭

프로그램은 차(녹차·떡차·블랜딩) 만들기와 차 문화 체험, 차밭 피크닉, 녹차 족욕 체험, 티푸드(녹차 초콜릿, 녹차비빔밥) 만들기, 야생차밭 걷기 체험 등 차를 이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지정 체험장은 △한국차박물관, △가막제다원, △골망태다원, △녹차족욕카페, △보림제다, △보향다원, △신록다원, △임병문다원, △청룡다원, △청우다원, △남양다원, △징광잎차, △다채, △보성원당제다, △선다원, △예성오가닉, △다전, △다도락, △백록다원, △보성녹차사랑, △승설녹차, △초록잎이 펼치는 세상 등 22개 다원이다.

체험 접수는 보성군 22개 차 체험장 또는 협조 단체인 광주시관광협회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보성군 관계자는 “초록 융단을 뚫고 나온 여린 찻잎을 직접 따서 수제차를 만들다 보면 풍경에 취하고 향에 취해 절로 행복해진다.”며 “자연 속에서 차 문화를 체험하며 힐링할 수 있는 보성 차 체험을 적극 추천한다.”고 말했다.

한편, 보성 삼국시대부터 차 문화가 발전하기 시작했으며, 고려 시대에는 차를 만들어 국가에 공납하던 다소(포곡, 가을평)가 있었다. 1960년대 이후에는 계곡과 산비탈 곳곳에 등고선 모양의 대규모 계단식 차밭을 조성해 녹차와 홍차 수출 및 대한민국 차 산업화을 주도해 왔다. 1600여 년을 차와 함께 했던 국내 최대 차 주산지로 오랜 시간 이어온 차 문화와 전통, 차밭을 조성하고 관리하는 농업기술 등을 인정받아 2018년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1호로 지정됐다.

 

<사진/보성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