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2:23 (월)
춘천 소양강댐 수몰전시관 16일 개관
상태바
춘천 소양강댐 수몰전시관 16일 개관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3.1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춘천 소양강댐 수몰전시관이 오는 16일 문을 연다.

춘천시가 사업비 5억원을 투입해 지난 2019년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시작한 지 3년만에 ‘수몰전시관 개관식’을 오는 16일 오후 2시 소양강댐 상부 및 K-water 물문화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춘천시에 따르면 1973년 소양강댐 건설로 6개면 38개 동리의 4,600세대가 수몰됐지만, 지금까지 체계적인 연구와 기록이 부족했다. 이에 따라 춘천시는 역사를 기록하고, 수몰민의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기 위해 K-water 소양강댐지사와 함께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새롭게 문을 연 ‘수몰전시관’은 입체 그래픽, 모형, 영상, 디지털 액자, 지도 등 다양한 방식으로 수몰된 마을을 마치 직접 방문하는 느낌이 들도록 연출했다.

‘고향으로 가는 길’이라는 에필로그를 시작으로, ‘소양강을 품은 마을’ ‘기억을 품고 흐르는 강, 소양강’ ‘물 속에 잠긴 마을’ ‘학교종이 땡땡땡’ ‘기억 속의 소양강’ ‘내평리와 품안리 이야기’ ‘희망을 전하는 우체국’ ‘그리운 얼굴들’(에필로그)로 구성했다.

이철호 춘천시 관광과장은 “그동안 잊고 지내 왔던 수몰 지역을 되살린 수몰전시관은 춘천의 새로운 관광자원”이라고 말했다.

오병동 소양강댐지사장은 “ K-water 물문화관 1층 수몰전시관을 시작으로 2층에는 수열에너지 클러스터 전시관이 새로 전시된다”라며 “소양강댐에 대한 역사문화의 얼굴이 새롭게 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개관식에는 ‘물 안의 기억’을 주제로 수몰민의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위로할 수 있는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 개관식에 앞서 ‘고향의 그리움’ 색소폰 공연과 군무 퍼포먼스도 열린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