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6 01:42 (수)
12,000년 전 인류 최초 신전 ‘터키 괴베클리테페’, 코로나 속 56만 명 방문
상태바
12,000년 전 인류 최초 신전 ‘터키 괴베클리테페’, 코로나 속 56만 명 방문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2.1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의 스톤헨지를 6천 년, 이집트 피라미드를 7천 년 앞서

12,000년 전 지어진 인류 최초의 신전으로 평가되는 ‘터키 괴베클리테페(Göbeklitepe)’ 방문객 수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56만7,453명을 기록했다. 

터키문화관광부(Turkish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는 “괴베클리테페는 신석기 시대 유적 중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발견으로 평가되는 유산으로, 2018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 일반인에게 오픈 된 이후 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며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 대중에게 오픈한 이래로 가장 많은 방문객 수를 기록해 올해에는 더 많은 방문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괴베클리테페 (c)터키문화관광부
괴베클리테페 (c)터키문화관광부

샨르우르파(Şanlıurfa)에서 북동쪽으로 15km 떨어진 외렌직(Örencik) 마을 근처에 위치한 괴베클리테페는 신석기 시대의 수렵-채집 공동체에 대한 역사를 새로 썼다. 문자와 바퀴가 발명되기 수십 세기 전, 탄소 연대 측정 결과에 따르면 괴베클리테페는 이집트 피라미드보다 7,100년, 영국 스톤헨지보다 6,100년 앞서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수렵 채집 사회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발전했음을 보여준다.

최대 5.5m 높이에 달하는 괴베클리테페의 T자형 거석 기둥은 동물 모티브, 기하학적 모양, 신화 이야기를 연상시키는 묘사가 특징으로 괴베클리테페가 신앙의 중심지로 사용되었음을 보여준다.

괴베클리테페 (c)터키문화관광부
괴베클리테페 (c)터키문화관광부

금속 도구를 사용할 수 없었던 시기에 부싯돌로 조각한 괴베클리테페 거석 기둥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조각품이자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래된 예술 작품이기도 하다.

괴베클리테페는 또한 정착 생활로의 전환의 시작으로 신석기 시대 공동체가 사회 조직을 소유하고 신앙에 기반한 목적을 위해 함께 모일 수 있음을 보여준다.

한편, 터키는 지리적으로 아시아와 유럽의 연결 고리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 로마를 비롯해 비잔틴, 오스만 제국의 문화를 이어 받은 풍부한 역사와 문화를 자랑하며 총 18개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보유하고 있다.

박물관에 보관 중인 괴베클리테페 일부 거석 기둥 (c)터키문화관광부
박물관에 보관 중인 괴베클리테페 일부 거석 기둥 (c)터키문화관광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