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9 21:14 (화)
필리핀 로컬 미식축제 ‘KAIN NA! 음식 여행 축제’ 열려
상태바
필리핀 로컬 미식축제 ‘KAIN NA! 음식 여행 축제’ 열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1.0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관광부, 축제 통해 필리핀 로컬 음식과 흥미로운 미식 문화 알려
필리핀 로컬 테마의 KAN NA! (카인 나) 음식 여행 축제
필리핀 로컬 테마의 KAN NA! (카인 나) 음식 여행 축제

필리핀 로컬 음식과 흥미로운 미식 문화를 알리는 ‘KAIN NA! 음식 여행 축제(KAIN NA! Food & Travel Festival)’가 지난 12월 9일부터 4일간 필리핀 마닐라 인근 따가이따이 (Tagaytay)에 위치한 ‘아얄라 세린 몰(Ayala Serin Mall)’에서 열렸다.

필리핀 관광부가 대형 쇼핑몰인 ‘아얄라몰’과 협력해 연 이번 미식 축제는 필리핀 현지의 로컬 음식 관광을 되살리기 위한 것이다.

축제 이름 ‘KAIN NA’는 필리핀어로 ‘함께 먹자’라는 뜻으로, 팬데믹 가운데 필리핀 미식 문화의 독특한 경험을 기다릴 여행객들을 위한 축제로 치러졌다.

필리핀 로컬 테마의 KAIN NA!(카인 나) 음식 여행 축제
필리핀 로컬 테마의 KAIN NA!(카인 나) 음식 여행 축제

이번 축제는 ‘여행의 풍미(Traveling Flavors)’이라는 부제로 필리핀 요리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마닐라 갤리온 무역(Galleon Trade)’ 500주년을 기념했다. 마닐라 갤리온 무역은 16-19세기 필리핀과 멕시코 사이에 이루어진 무역 항로로, 이 갤리온 무역을 통해 태평양을 왕래하며 필리핀 요리에 동서양의 맛, 재료, 그리고 요리 기술의 융합을 이끌어냈다. 오늘날에는 무역을 넘어 유럽, 아메리카, 아시아를 하나로 연결하며 거대한 문명의 교류를 이끌었다고 평가된다.

이번 축제에는 전국의 식품 및 농장 투어리즘(farm tourism) 관계자 등 총 11개의 부스가 참여, 로컬의 고유한 음식들을 선보였다. 또한 지역별 다목적 협동조합과 여성생산자조합 등 전국 각지에서 온 요식업 종사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축제를 빛냈다.

또한 축제 기간 필리핀 미식 문화를 살펴보는 온라인 심포지엄이 함께 열려 화상을 통해 미래 미식 관광에 대한 열띤 논의가 이루어졌다.

필리핀 로컬 테마의 KAN NA! (카인 나) 음식 여행 축제
필리핀 로컬 테마의 KAN NA! (카인 나) 음식 여행 축제

심포지엄에서는 ▲글로벌 관점(Global Prospectives), ▲푸드 투어리즘의 교류(Food Tourism Exchange), ▲푸드 투어리즘 101(Food Tourism 101) 등의 테마로 회의가 진행됐다. 이와 함께 루손(Luzon), 비사야스(Visayas) ,민다나오(Mindanao)의 음식과 요리법에서 문화적 영향을 다룬 심포지엄도 진행됐다.

화상 회의 강연자로 ▲프랑스 파리에 베이스룰 둔 바비 필리피노 푸드(Bobi Filippino Food)의 제시카 곤잘레 (Jessica Gonzales) ▲‘요식업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2019 제임스 비어드 최우수 셰프’를 수상한 톰 커내넌(Tom Cunanan) ▲유럽과 남미 지역 등 전세계에 필리핀 테마의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는 저명한 요식업 대표들이 참여했다.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얏 필리핀 관광부 장관은 “세계 각지의 필리핀 이민자들이 다양한 로컬 음식과 흥미로운 미식 문화가 필리핀 요리를 널리 알렸다”며 “세계 각지 여행객들에게 필리핀 미식 문화의 독특한 경험을 알리기 위해 이번 축제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사진/필리핀관광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