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5 17:04 (일)
[기고] 새해는 구동존이(求同存異)의 자세로
상태바
[기고] 새해는 구동존이(求同存異)의 자세로
  • 공주시장 김정섭
  • 승인 2021.12.3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섭 공주시장
김정섭 공주시장

2022년 공주시는 새해 시정 화두로‘구동존이 갱위강시(求同存異 更爲强市)’를 세우고자 한다. 다름을 존중하면서 공동의 목표를 찾아, 다시 강한 공주시가 되자는 뜻이다.

2021년 공주시는 무령왕릉 발굴 50주년, 521년 무령왕의‘갱위강국’선포 1500주년을 맞아‘무령왕의 해’를 표방했었다. 475년 고구려에 쫓겨 한강에서 금강까지 내려온 백제가 무령왕대에 이르러 ‘누파구려 갱위강국(고구려를 여러 차례 깨뜨리고 백제가 다시 강한 나라가 되었다)’을 선언했다. 중국의 <양서(梁書)>‘백제전’에 나오는 무령왕의 국서내용이다. 

그래서 공주시는 2021년 시정 화두를‘모든 시민이 한마음으로 함께 노력해 다시 강한 시를 만들자’는 “갱위강시 동심동덕(更爲强市 同心同德)”을 시정화두로 삼았다. 무령왕대의 국난 극복을 생각하며 코로나 팬데믹을 이겨나가자는 뜻이었다. 시민 협력으로 안정적인 감염병 관리에 성공할 수 있었다. 

하지만 2022년은 어떤가. 코로나19는 여전히 낙관적 전망을 불허하고 제20대 대통령 선거와 제8회 전국동시지방 선거는 정치·사회적으로 많은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또한 공주시에 2022년은 90년 전인 1932년 충남도청이 공주를 떠나 대전으로 이전한 해이자, 10년 전 세종특별자치시가 출범하는 데 장기·반포·의당면의 21개 리의 땅과 6천명에 가까운 인구를 떼어준 아픈 해이다. 

이러한 상실과 아픔을 탓하기보다는 희망과 발전의 동력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같은 곳을 바라보는‘같이’의 정신이 필요하다. 

그래서‘求同存異(구동존이)’를 올해 시정화두로 삼는다. 서로 다름을 존중하고 같은 것을 찾아야 한다. 서로를 인정하면서 공동의 목표를 추구하면 된다. 여기에‘갱위강시’를 덧붙여‘다시 강한 공주시를 만들자’는 목표를 세워보는 것이다.

시민들의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 지역과 성별, 이념과 직업의 다름을 인정하고 뛰어넘어야 한다. 모든 시민이 행복한 시정을 구현해 다시 강한 공주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는 임인년, 추위 속에서도 어김없이 떠오르는 붉은 해에 다짐해본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