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7 20:25 (목)
야놀자, 여행·숙박업계와 ‘상생 방안’ 확대
상태바
야놀자, 여행·숙박업계와 ‘상생 방안’ 확대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11.03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 협력사업, 내년 올해의 두 배 50억원 투자
우수 여행 스타트업 발굴 지원 위해 200억 추가 출자

야놀자가 단계적 일상 회복 시대를 맞아 여행·숙박업계와 동반 성장을 위한 상생 방안을 확대한다.

이 일환으로 상생 TF를 구축하고, K-트래블(Travel)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기술 투자와 지원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3대 중점 과제로 △상생 태스크포스(TF) 구축 통한 폭넓은 업계·소비자 의견수렴 체계 및 상생 방안 마련 △지자체와의 상생 및 민관협력 프로젝트 통한 K-트래블 경쟁력 제고 기여 △관광벤처기업 육성 및 생태계 수립을 위한 기술 투자·펀드 활동 강화 등을 정했다. 각 과제별 시행 방안 및 시기 등을 검토 중이며, 세부 프로그램들은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우선, 상생 TF를 구축을 위해 국내 관광 및 호스피탈리티 전문가인 경희대학교 H&T애널리틱스센터장 최규완 교수를 중심으로, 폭넓게 업계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체계를 마련키로 했다.

또한 지자체와의 상생 및 민관협력을 통한 국내 여행 활성화에도 적극 나선다. 지자체와의 협력을 위해 총 24억 원을 투자했던 야놀자는 내년 올해의 두 배 이상인 50억 원 가량을 투자, 약 200억 원 이상의 사회적 가치를 발생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협업을 통해 발생하는 모든 수익은 지역경제 및 관광 활성화에 재투자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지자체 기획전 지원, 지역화폐 보급 확대 등 개별 프로젝트들도 순차적으로 추진한다.

야놀자는 K-트래블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여행 기업·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지원을 통해 국내 여행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총 650억 원의 모태펀드에 130억 원을 투자한 주요 유한책임조합원으로서 관광 혁신 분야에 투자했다.

또한, 우수한 여행 스타트업 발굴 및 투자를 위해 약 200억 원을 추가 출자하는 등 여가 시장의 질적·양적 성장의 기틀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김종윤 야놀자 대표는 “야놀자는 여행·숙박업계와 보다 폭넓고 긴밀한 소통을 통해 동반 성장을 위한 상생 방안을 꾸준히 확대해 나가는 등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하겠다”면서, “적극적인 민관협력 및 투자 지원을 통해 K-트래블의 경쟁력 강화에도 앞장서는 등 관광 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노력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