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7 20:25 (목)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에 해외여행 심리↑..‘유럽패키지’ 2만명 몰려
상태바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에 해외여행 심리↑..‘유럽패키지’ 2만명 몰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11.03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파크투어, 유럽 인기에 해외여행 본격 강화
스위스 마테호른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으로 해외여행 심리가 되살아나면서 유럽여행 상품 판매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

인터파크투어가 지난달 29일 일상회복 확정안 발표가 이루어진 직후인 31일 TV 홈쇼핑을 통해 판매한 유럽 패키지에 2만명의 고객이 몰렸다. 60분간의 생방송에 콜수도 8,600건에 달했다.

패키지는 한 번 예약할 때 최소 2~4인이 예약하기 때문에 콜수 당 3인으로만 계산해도 2만5,800명이다. 즉, 2만명을 훌쩍 넘는 모객 인원을 확보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올해 여행사에서 홈쇼핑을 통해 판매한 항공권까지 포함된 유럽 패키지 중 역대 최다 콜수를 기록한 것”이라며 “해외여행을 미리 예약하는 수요가 크게 늘었다”고 전했다.

인터파크투어의 이번 판매 유럽 패키지는 연말부터 떠나기 좋은 지중해 및 중동 위주의 터키, 두바이, 스페인, 이집트 지역을 대상으로 했으며, 항공권을 비롯한 모든 여행 구성을 포함한 풀 패키지다.

스위스 베르니나 특급열차

이달의 ‘위드 코로나’ 여행지 ‘스위스’ 선정

되살아나는 해외여행 수요 발맞춰 인터파크투어도 해외여행을 강화했다. 해외여행지에 대한 현황 및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고 상품을 판매하는 ‘그린여행’ 페이지를 통해 매달 이달의 여행지를 선정해 지금 떠나기 좋은 여행지를 추천해준다.

11월 여행지로는 ‘스위스’를 선정, 그린여행 ‘월간 그린여행’ 카테고리를 통해 스위스 관광청과 협업해 개발한 영상 콘텐츠와 상품을 선보인다. 스위스는 세계적인 청정자연 여행지로, 현재 자가격리 없이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스위스 관광청과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인터파크 콘텐츠 크리에이터와 여행전문 작가들이 직접 스위스를 방문, 생생한 현지 정보와 아름다운 풍광을 담은 영상 콘텐츠를 매주 공개한다. 위드 코로나 시기의 해외여행팁과 정보를 담은 영상은 인터파크 콘텐츠 채널 ‘공원생활’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상품은 스위스 관광청 및 현지 업체와 협력해 다채롭게 준비했다. 대표 상품은 ‘이제 다시, 스위스’ 기획전을 통해 선보이는 관광청 연계 자유여행 상품이다.

스위스 내 500개 이상의 박물관, 산악열차 비용, 90개 이상 도시의 대중교통과 열차를 무료 이용 가능한 ‘트래블 패스’를 여행 기간 내내 이용 가능한 구성으로 만든 ‘꿈꾸던 스위스 자유여행 9일’ 상품을 288만원대부터 판매한다. 트래블 패스를 활용한 동선으로 스위스 대표 도시와 관광 명소를 모두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다. 스위스의 장관을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체르마트 패러글라이딩 투어 이용권(22만원부터~)도 있다.

또한 그린여행 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는 패키지도 있다. 아시아나 직항을 이용해 체르마트/융프라우/벨린초나 등 유명 관광지를 모두 둘러볼 수 있는 ‘스위스 8일’(299만원부터~), 아시아나/대한항공 직항을 이용하며, 쉴트호른/체르마트/루체른을 관광하고 전 일정 1급 호텔에서 숙박하는 ‘청정스위스 9일’(360만원부터~) 등이다.

한편, ‘트래블 패스’ 이용을 확대하는 차원에서 오는 11일에는 STC와 공동 프로모션으로 ‘스위스 패스’ 기획전을 오픈해 트래블 패스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패키지 상품도 판매할 계획이다.

매년 가격이 인상되던 트래블 패스를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해 연계 상품을 판매한다. STC와의 직거래로 가격 부담을 낮춰 약 25% 할인된 가격에 추가 발권 수수료 없이 이용 가능하다.

<사진/인터파크투어>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