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7 16:01 (화)
일상회복 전환에 문화재청 관람시설 관람인원 제한 해제
상태바
일상회복 전환에 문화재청 관람시설 관람인원 제한 해제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1.11.01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관람 전면 개방, 안내해설 재개 

이달부터 시작되는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에 문화재청 관람시설의 관람인원 제한을 해제하고, 궁·능의 실내관람시설도 전면 개방한다. 또 안내해설도 재개한다.

먼저 관림인원의 경우, 그 간 기존 거리두기 3‧4단계에 따라 실외는 수용인원의 50%, 실내는 시설면적 6㎡당 1명의 30~50%로 제한하던 것을 오늘(1일)부터 전면 해제한다.

이에 국립고궁박물관 등 문화재청 실내관람기관에서 시행해 오던 사전예약제 운영도 폐지된다.

국립고궁박물관 ‘궁중서화실’.사진제공=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궁중서화실’.사진제공=문화재청

다만, 실내 관람의 경우 관람객 간 2m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동시 관람인원은 현장에서 일부 제한될 수 있으며, 정보무늬(QR코드) 인증, 안심전화를 이용한 출입자 확인은 기존과 같이 유지된다.

또한,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중단 중이던 궁·능 관람 안내해설과 국립고궁박물관, 국립무형유산원 등의 전시 안내해설도 재개한다. 이에 따라 창덕궁 후원 해설도 정상적으로 재개된다.

기존 거리두기 4단계로 운영을 중지했던 수도권 궁·능의 실내관람시설도 일상회복 전환 시점에 맞춰 전면 개방된다.

특히, 그간 상시점검과 전시 콘텐츠 확충을 위해 휴관 중이던 동구릉 역사문화관 등 8개의 조선왕릉역사문화관이 1년 8개월여 만에 새 단장을 마치고 개관한다. 다양한 실물모형과 전시영상, 실감형 콘텐츠를 활용하여 전시내용을 개편하였으며, 전시 내용도 보강할 계획이다.

변경되는 관람운영 안내 등 자세한 내용은 각 기관의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문화재청은 단계적 일상회복에 맞춰 규제는 완화하지만 방역에 대한 긴장감이 늦춰지지 않도록 마스크 착용, 관람객 간 거리두기 준수 등의 기본 방역수칙은 유지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