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7 20:25 (목)
가을밤 정취 즐기며 달밤 남원 광한루원을 거닐다!
상태바
가을밤 정취 즐기며 달밤 남원 광한루원을 거닐다!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11.0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문화재 야행’ 5일 열려

코로나19 여파로 2차례 연기됐던 ‘2021 남원문화재 야행’이 오는 5일 광한루원 일원에서 열린다.

남원시는 당초 지난달 초 진행하려가 연기했던 ‘남원문화재 야행’을 일상회복을 지원하는 정부 정책에 따라 백신접종 완료자 또는 PCR 음성확인서를 제출한 자를 대상으로 오는 2일까지 사전예약을 통해 진행하기로 했다.

남원 문화재 야행은 지난해 문화재청 공모를 통해 첫선을 보였으며 코로나19로 전면 비대면으로 개최했음에도 광한루의 야경, 수준 높은 공연, 콘텐츠 구성면에서 우수하다는 호평을 받았다.

밤에 즐길 수 있는 여덟 가지의 주제(8夜)로, 야경(夜景)은 경관조명이 펼쳐진 광한루의 밤풍경을 관람하고, 야로(夜路)는 밤에 걷는 문화의 거리로 옥황상제 길놀이 퍼레이드 등 흥미로운 구경거리가 거리 곳곳에 펼쳐진다.

야사(夜史)는 밤에 듣는 문화재 역사이야기로 황희 정승의 광한루 창건스토리와 공연이 진행되고, 야화(夜畵)를 통해 광한루원의 밤풍경과 함께한 옛 사진을 감상할 수 있다.

또 야설(夜說)은 문화재 감성공연으로, 한복입고 야행, 문화예술청년들의 흥겨운 공연이 광한루를 배경으로 펼쳐진다.

야식(夜食)은 옥황상제의 남원맛보기를 통해 남원 특산품 및 농산물을 소개하고, 야숙(夜宿)은 한옥에서의 하룻밤 묵고, 야시(夜市)는 조선의복을 입고 플리마켓, 야간 카페를 운영한다.

일부 프로그램의 경우 방역지침에 따라 동시 관람 인원을 조정할 계획이며, 사전예약은 입장권, 체험 키트 및 의상 대여 포함 10,000원으로 네이버페이를 통해 손쉽게 예약이 가능하다.

사전예약자가 아니더라도 인센티브 제공 차원에서 백신 접종자에게 현장 상황에 따라 추가 입장이 가능하게 할 예정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남원 문화재 야행을 통해 달나라 궁전 광한루원의 밤을 거닐며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하고 돌아가길 바란다”며“남원의 다양하고 풍성한 문화 향유의 기회를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2021 남원 문화재 야행은 유튜브 ‘남원문화재야행’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