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02 (금)
‘국립공원 트레킹 관광’ 활성화·외국인 유치에 박차
상태바
‘국립공원 트레킹 관광’ 활성화·외국인 유치에 박차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10.2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국립공원공단, 1박2일 트레킹 통해 관광상품 개발 타당성 모니터링
드라마‘지리산’활용 국립공원 홍보·국제 트레킹대회 개최도 추진

한국관광공사와 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 트레킹 관광’ 활성화 및 외국인 유치에 박차를 가한다.

이 일환으로 북한산, 지리산, 설악산 3개 국립공원에서 ‘국립공원 외국어 안전산행가이드 시범운영상품 모니터링’을 오는 28일~29일 양일 간 실시한다.

외국어 안전산행가이드는 외국인관광객의 국립공원 탐방 시 통역과 안내 서비스를 지원하는 것으로, 양 기관은 지난 7월 체결한 트레킹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공동 육성사업을 통해 영어·일본어·중국어 각 10명씩 총 30명의 외국어 안전산행가이드를 신규 육성됐다.

이번 모니터링 행사엔 인바운드 여행업계 관계자, 주한외국인 산악동호회, 공사 외국인 SNS 기자단 등 60여 명이 참여해 외국어 안전산행가이드들과 함께 1박2일 간 트레킹을 하며 관광상품 개발의 타당성을 진단한다.

향후 공사는 모니터링 결과를 바탕으로 해외 트레킹 관광객 유치사업을 본격 전개하고 외국어 안전산행가이드 활용을 더욱 확대해 신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공사 박형관 테마관광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도심을 벗어나 자연을 둘러보며 도보여행을 즐기는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최근 방영을 시작한 드라마 ‘지리산’을 활용해 국내 국립공원의 해외 홍보를 적극 전개하고 향후 지자체와 협업해 국제 트레킹대회를 개최하는 등 방한 트레킹관광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