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02 (금)
포항시, 지질공원 탐방 ‘동해안 지질 대장정’ 참가자 모집
상태바
포항시, 지질공원 탐방 ‘동해안 지질 대장정’ 참가자 모집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10.2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5일까지 2~4인씩 팀별 모집...11월 17일부터 2박 3일 일정 투어
제6회 동해안 지질대장정 참가자 모집
제6회 동해안 지질대장정 참가자 모집

포항시가 지질공원 탐방 프로그램인 ‘2021 동해안 지질대장정’의 참가자를 모집한다.

올해 ‘동해안 지질대장정’은 기존에 도보와 일부 단체 버스로 일정을 소화하던 방식과 달리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가족 중심·소규모·개별차량을 이용한 비대면 방식의 지오카 투어(Geo-Car tour) 형태로 운영한다.
참가자들은 포항과 경주 코스, 영덕과 울진 코스 중 취향에 맞는 코스를 골라 자유롭게 투어할 수 있다.

이번 지질대장정은 25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전국을 대상으로 모집하며, 신청방법은 동해안 지질대장정 홈페이지(http://geowalk.co.kr)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참가신청은 개인차량을 활용할 수 있도록 팀 단위(2인~4명)로 신청 가능하며, 다음달 17일부터 26일까지 10일 중 2박 3일을 선택해 참가하면 된다. 

이번 행사 참가자는 11월 2주차에 개별 연락 및 홈페이지에 공고될 예정이다.

참가자에게는 마스크, 손세정제 등 개인방역물품과 전 일정 숙박, 식사, 체험비의 일부를 지급하고 지역별 미션을 수행해 획득한 미션 점수에 따라 다양한 경품도 지급한다.

지질대장정 기간 중 ‘지오뉴스’, ‘지오라이브’ 등 비대면 인터넷 방송 등 다양한 방식으로 행사가 펼쳐진. 

시는 대장정 완주에 성공한 참가자에게 지역상품권을 제공해 지역 재방문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경북 동해안 국가지질공원’은 동해안 지역의 4개 시·군(포항, 경주, 영덕, 울진)에 19개의 지질명소가 포함돼 있다. 

국가지질공원은 지구과학적으로 중요하고 경관이 우수한 지역을 선정, 이를 보전하고 교육·관광사업 등에 활용하기 위해 자연공원법에 따라 환경부에서 인증하는 제도이다.

포항시에는 호미곶 해안단구, 구룡소, 내연산 12폭포, 연일 달전리 주상절리, 두호동 화석산지 등 5개소가 있다.

이 중 호미곶 광장내 지질공원 안내센터를 운영하며 지질명소 홍보를 위해 지질공원해설사를 활용한 해설프로그램 운영으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신구중 포항시 환경정책과장은 “이번 동해안 지질대장정을 계기로 지질명소의 우수성을 알리고 관광객 유치에 큰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며, “향후 체계적인 활용방안을 수립해 지질공원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