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1 18:11 (목)
전주 완산칠봉에 힐링관광 위한 ‘한빛마루 공원’ 생긴다!
상태바
전주 완산칠봉에 힐링관광 위한 ‘한빛마루 공원’ 생긴다!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09.1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까지 총 172억원 투입, 11월 11일 설계 작품 접수

전주 완산칠봉 일원에 시민들을 위한 휴식공간이자 힐링관광의 거점 공간이 될 ‘한빛마루 공원’이 생긴다.

전주시는 동완산동 완산칠봉 내 한빛마루 공원을 조성하기 위해 2024년까지 총 172억원을 투입해 부지면적 6.1㏊에 △랜드마크 지구 △힐링캠프 지구 △플라워갤러리 지구 △힐링로드 등 4개 지구를 조성할 방침이다.

전주시청 전경. 사진제공= 전주시
전주시청 전경. 사진제공= 전주시

전주시는 한빛마루 공원을 힐링 휴식 공간은 물론 완산칠봉의 장소적 특수성과 역사성을 살리면서 한옥마을 등 주변 관광자원을 활용한 경관시설을 구축해 관광산업의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전주시는 이번 설계공모에서 수준 높고 독창적이며 창의적인 설계안을 마련하는 데 주안점을 두기로 하고 설계공모 참가신청서 등록을 오는 24일 진행한다.

전국 설계업체를 대상으로 참가신청을 받은 뒤 이달 30일 현장설명을 진행하고, 11월 11일 참가신청자들로부터 공모설계안을 접수할 방침이다.

이후 11월 17일 공모안 발표와 질의응답 등 설계공모 심사를 통해 당선작이 최종 확정해 해당 업체에 기본 및 실시설계권을 부여할 계획이다.

전주시가 조성할 한빛마루 공원에 4가지 지구 중 △랜드마크 지구에는 벙커형전망대와 전망데크, 달맞이정원 등이, △힐링캠프 지구에는 힐링센터와 옥상정원, 하늘바람길, 풍욕장 등이 들어선다. 이 가운데 힐링센터에는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2583㎡ 규모의 그린공예 체험교실과 원예치유실, 카페테리아 등이 계획돼 있다.

또 △플라워갤러리 지구에는 허브가든과 향기가든, 오색화단 등이 조성되며, △힐링로드에는 데크로드, 그림자조경, 포장길 프린팅 등의 사업이 진행된다.

또 전주시는 완산칠봉에 한빛마루공원이 조성되면 인근에 조성되는 ‘예술공간, 빛의벙커 1973’과 완산공원 꽃동산, 전주동학농민혁명 녹두관 등과 함께 새로운 관광 거점공간이 되는 것은 물론 한옥마을 관광의 외연을 확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병집 전주시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장은 “완산칠봉 한빛마루공원은 단순히 도시공간으로서 근린공원 개념을 탈피한 상징성과 창의성을 바탕으로 지역정체성을 반영한 전주시의 새로운 랜드마크이자 쾌적하고 활기찬 수준 높은 미래지향적인 친환경공원으로 조성될 예정”이라며 “향후 전주 전역, 나아가 전북 광역관광의 허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설계공모 관련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 홈페이지 또는 조달청 공고를 확인하거나 전주시 산림녹지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