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02 (금)
순백의 세상 ‘영양군 검마산 자작나무숲’으로!
상태바
순백의 세상 ‘영양군 검마산 자작나무숲’으로!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8.1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8월의 국유림 명품숲 선정
영양 자작나무 숲
영양 자작나무 숲

청아한 계곡을 지나, 새하얀 순백의 세상을 만날 수 있는 경북 영양군 수비면 죽파리 검마산에 있는 ‘검마산 자작나무 숲’. 이 곳이 산림청의 ‘8월 명품숲’으로 선정됐다.

검마산(해발 918m)은 경북 영양군과 울진군의 경계를 이루는 산으로, 영양군 수비면 죽파리 산자락에 이곳의 숨은 보물인 자작나무 숲이 숨겨져 있다.

이 곳은 축구장 40여 개의 크기인 30ha 규모의 자작나무가 순백의 숲을 이루고 있는데, 이는 자작나무 숲으로 유명한 강원도 인제 원대리의 자작나무 숲(6ha)보다 그 넓이가 5배나 더 큰 규모다. 

경북 영양 자작나무 숲
경북 영양 자작나무 숲

이곳 자작나무의 평균 크기는 가슴높이 지름이 14cm, 나무의 키 높이는 9m로, 나무의 굵기와 크기가 아직은 미숙한 청년목이지만, 그 싱그러움과 순백의 우아함은 어느 곳에 뒤지지 않는다.

자작나무는 활엽수중 피톤치드를 많이 내뿜는 수종으로 산림욕 효과가 크고, 살균효과도 좋아 아토피 치유에도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죽파리 자작나무 숲은 첩첩산중의 골짜기 깊은 곳에 있어 그동안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았던 곳이다. 인근 검마산 자연휴양림을 찾는 이들을 통해 숨은 명소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자작나무 숲으로 들어가는 길은 그리 녹록지 않다. 죽파리 마을에서 차를 대고, 잘 다듬어진 임도(林道)를 따라 약 3.2km를 걸어야 한다.

지루할 것 같은 산길은 우거진 숲의 그늘이 햇살을 가려주고 길과 나란히 흐르는 계곡의 청아한 물소리가 더위를 씻어 준다.

영양 자작나무 숲
영양 자작나무 숲길 계곡

오지의 자연에 젖어 들 무렵 녹음으로 가득한 청정 숲에서 불현듯 순백의 자작나무 숲을 만날 수 있다. 하얀 숲이 내뿜는 청량함과 신비함은 이 여름에도 좋다.

한편, 남부지방산림청, 경북도, 영양군은 지난해 ‘영양 자작나무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진입로 및 주차장 등의 기반시설 정비와 숲길조성 등 편의시설 확충에 노력하고 있다.

산림청 주요원 국유림경영과장은 “이곳에서는 우아하고 기품 있는 새하얀 자작나무와 밤하늘의 별을 볼 수 있는 곳”이라며, “자연 속에서 더위도 시름도 잊으며 온전하게 쉬고 싶다면 검마산 자작나무 숲에서 거리 두기 휴식을 권한다”라고 말했다.

 

<사진/간림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