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4 19:38 (금)
충북도, 야영장 등 567곳 코로나19 방역실태 점검
상태바
충북도, 야영장 등 567곳 코로나19 방역실태 점검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8.0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풍선효과’ 차단 나서

충청북도는 야영장, 관광지, 관광숙박시설, 유원시설 등 567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실태 점검’을 오는 8월 22일까지 시시한다.

이번 점검은 최근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최고수위인 4단계가 시행됨에 따라 휴가철 도내 관광객 유입으로 우려되는 ‘풍선효과’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이다.

각 시군 담당부서와 함께 관광객이 몰리는 주중 야간과 주말 시간대에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 여부, △방역물품 비치, △관광객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점검결과 방역수칙을 위반이 확인되면 현장시정 조치와 함께 과태료 부과 및 운영 중단 명령 등 행정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 2일 소노문단양 관광숙박시설 및 워터파크를 비롯한 송계계곡 인근 야영장 2곳을 점검한 전정애 충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델타변이 등 전파력이 강한 바이러스가 코로나19 재유행을 주도하고 있다”며 “충북은 국토의 중심이자 교통접근성이 좋기 때문에 피서객이 몰릴 수 있는 야영장, 물놀이 유원시설 등에 대한 점검을 보다 강화하여 수도권 풍선효과를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북 단양 소선암 오토캠핑장
충북 단양 소선암 오토캠핑장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