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3 23:10 (목)
속리산 법주사에서 펼쳐지는 빛의 향연 즐겨요!
상태바
속리산 법주사에서 펼쳐지는 빛의 향연 즐겨요!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8.03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리산 법주사 빛의 향연’이 7월 30일부터 8월 29일까지 한 달 동안 충북 보은 법주사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번 축제는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사업 일환으로, 디지털 미디어 기술을 세계유산에 적용해 세계유산의 가치를 보다 쉽게 알리기 위한 것이다.

세계유산 미디어아트가 처음으로 열리는 ‘보은 법주사’는 2018년에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의 7개 사찰 중 한 곳이다.

야간 조명
야간  조명

이번 축제에서는 세계유산 법주사의 문화재를 활용해 야경과 결합한 미디어아트 콘텐츠를 선보인다. 오리숲길, 수정교, 사천왕문, 종루 등 사찰 경내·외에 인터렉티브 기법으로 꾸며진 야간경관을 관람할 수 있다.

행사 중 매일 오후 8시 10분부터 국보 팔상전에서는 ‘무명의 바람을 만나 번외의 바다를 헤매다’와 ‘팔상도와 미륵불’이라는 주제로, 보물 대웅보전에서는 ‘법주사 창건설화’라는 주제로 미디어 파사드가 펼쳐진다. 건축물을 스크린 삼아 펼쳐지는 미디어 영상은 환상적이다.

이번 ‘속리산 빛의 향연’은 법주사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를 첨단기술에 담아 문화유산을 새롭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팔상전 미디어파사드
팔상전 미디어파사드

사전예약을 통해 입장객은 오후 5시 이후 입장할 수 있으며 입장료는 무료이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일 관람인원을 100명 이내로 제한된다.

사전예약 접수는 보은군청 누리집과 법주사 누리집에서 지난 7월 23일부터 예약을 받고 있다.  

한편, ‘세계유산 미디어아트’는 문화재청이 올해 새롭게 추진하는 공모사업으로, 올해 속리산을 시작으로, 익산 미륵사지, 부여 정림사지, 수원 화성, 공주 공산성 등 총 5곳의 세계유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야간 경관조명
야간 경관조명

 

<사진/문화재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