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6 01:17 (목)
에게해·지중해 품은 눈부신 터키 여름휴양지 따라 자동차여행
상태바
에게해·지중해 품은 눈부신 터키 여름휴양지 따라 자동차여행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07.06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다섬, 안탈리아-페티예, 이즈미르-쉬린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나만의 코스 따라 자유롭게 이동하며 소수인원으로 프라이빗한 휴가를 보내고 싶다면 자동차여행은 어떨까. 에게해·지중해 품은 눈부시게 아름다운 터키의 휴양지의 해안 비경 눈에 담으며 즐기는 드라이브는 드라마틱한 여행을 선사하다.

터키문화관광부(Turkish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가 추천한 터키에서 가장 아름다운 드라이브 코스 품은 터키의 여름 휴양지 베스트 3곳을 소개한다.

에게해 따라 드라이브 백배 즐기기 ‘준다섬’

에게해의 준다섬 전경 (c)터키문화관광부
에게해의 준다섬 전경 (c)터키문화관광부

터키 서부에 지라한 에게 해안(Aegean Coast)은 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사시사철 아름다운 오션뷰를 자랑하는 전통적인 드라이브 명소다.

에게해 북부의 차낙칼레(Çanakkale)에서부터 이즈미르(Izmir), 쿠샤다시(Kuşadası), 보드룸(Bodrum)까지 에게해를 대표하는 명품 휴양 도시들 모두 환상적인 전망의 해안선을 자랑한다.

큰 도시뿐 아니라 해안 전체에 점점이 자리한 작은 마을이나 섬을 방문하는 것도 좋다. 특히, 아이발리크(Ayvalik) 군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준다(Cunda) 섬은 육지와 수상 가교로 연결되어 있어 페리는 물론 자동차를 타고도 개별적으로 방문할 수 있다.

준다섬과 육지를 잇는 다리는 바다와 섬을 연결하는 터키의 다리들 중 가장 오래된 것이다. 올리브 나무의 싱그러운 초록빛과 끝없이 이어지는 청정 해안의 푸른빛이 조화로운 준다섬은 해안을 따라 리조트와 식당, 카페들이 들어서 있어 섬 어느 곳에서나 시원한 바다 전망을 즐기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섬을 주행하는 동안에는 언제든지 차를 세우고 작은 해변을 찾아 시원한 바닷물에 발을 담그는 것도 이색적인 경험이 될 것이다.

지중해의 보석 만끽! ‘안탈리아-페티예’ 해안도로

안탈리아-페티예코스는 끝없이 펼쳐진 터키석 빛깔의 지중해 풍경으로 사랑받는 해안도로다. 이 드라이브 코스는 단독 여행으로 삼아도 손색이 없을 만큼 눈부신 해변들을 가득 품고 있다.

시랄리 해변(Çıralı Beach)과 올림포스 해변(Olympos Beach)은 안탈리아(Antalya)에서도 아주 고요하고 평화로운 해변으로 꼽히며, 대도시의 소음에서 벗어나 조용한 휴가를 보내고자 하는 여행자들이 선호하는 휴양지다.

이에 버금가는 페티예(Fethiye)의 휴양 명소로는 나비 계곡(Butterfly Valley)이 있다. 1995년에 자연 보호 구역으로 지정된 나비 계곡은 350m 높이의 두 절벽 사이에 자리한 하얀 백사장과 푸른 바닷물이 그림처럼 펼쳐져 있는 히든 플레이스다.

페티예의 나비 계곡 (c)터키문화관광부
페티예의 나비 계곡 (c)터키문화관광부

7월부터 9월까지는 계곡 근처에 서식하는 수천 마리의 나비가 날아다니는 모습을 관찰할 수 있어 마치 살아있는 야외 나비 박물관을 방불케한다.

나비 계곡의 뷰포인트는 오금이 저릴 정도로 높은 절벽 근처에 위치해 있는데, 이곳에서 내려다보는 지중해의 풍경은 온몸을 짜릿하게 만드는 아드레날린이 더해져 더욱 가슴을 뛰게 한다.

소도시의 잔잔한 일상 엿보기 ‘이즈미르~쉬린제로’

이즈미르-쉬린제 구간은 소란하고 분주했던 도시 풍경을 등지고 유유자적 떠날 수 있는 드라이브 코스다.

이즈미르의 아드난 멘데레스 공항(Adnan Menderes Airport)에서 렌터카를 빌리면, 고대 유적이 아름다운 셀주크(Selçuk)와 에페수스(Ephesus)를 거쳐 쉬린제(Şirince)까지 1시간 남짓 한 시간 내에 이동할 수 있다.

쉬린제 마을 전경 (c)터키문화관광부
쉬린제 마을 전경 (c)터키문화관광부

쉬린제는 한가롭게 쉬어가며 터키인들의 잔잔한 일상을 엿보기 좋은 소도시다. 쉬린(Sirin)은 터키어로 ‘귀여운’, ‘달콤한’ 등의 뜻을 지니는데, 쉬린제는 그 이름처럼 귀여운 집들과 달콤한 와인으로 유명하다.

마을 전체에 붉은색 기와지붕과 흰색 벽면을 가진 전통 가옥들이 옹기종기 모여있으며, 다양한 그림과 새 모양으로 장식된 이층 창문이 더해져 더욱 아기자기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 집들은 호텔, 식당, 카페 등으로 운영되고 있어 이색적인 숙박 시설로도 인기가 높다.

집과 집 사이는 좁은 자갈길을 통해 연결되어 있고 마을 중심부는 오직 걸어서만 이동할 수 있으므로, 열심히 달려온 차를 잠시 주차해놓고 가벼운 산책과 함께 고즈넉한 마을 전경을 즐기는 게 좋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