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7 16:05 (월)
익산시 등 백제문화권 지자체, 백제역사축제 교류·협력 선언
상태바
익산시 등 백제문화권 지자체, 백제역사축제 교류·협력 선언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6.23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백제 학술포럼 

백제문화권 6개 시·군‧구가 백제 역사문화 축제의 발전 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백제문화권 6개 시·군‧구는 익산시를 비롯해 서울 송파구·경기 하남시와 광주시, 충남 공주군과 부여군이다.

이들 시‧군‧구에서는 백제역사문화를 테마로 축제가 매년 열리고 있다.

이와 관련 지자체장들은 23일 서울 송파구청 대강당에서 백제역사문화축제의 발전 방향 모색을 위해 마련된 대백제 학술포럼에 참석, 상호 교류·협력 약속했다. 

이날 포럼은 백제학회 고문으로 활동하는 노중국 교수의 기조강연에 이어‘백제의 탄생과 성장’, ‘백제의 통합과 교류의 현재적 의미’, ‘백제역사문화축제 관계자 종합토론’등을 진행했다. 

대백제 학술포럼에 참석한 정헌율 익산 시장이 발언하고 있다.

정헌율 익산 시장은 “오늘 선언식이 과거 찬란했던 백제문화의 재조명과 정체성 확립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교류를 통해 백제역사문화축제 상호 간의 성공적인 개최를 이끌고 백제문화 관광도시로서의 자긍심을 더욱 높이여 가자”고 했다.

한편 익산의 대표 역사인물축제인 ‘익산서동축제’오는 11월 6일부터 28일까지 23일간 개최될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