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2:35 (금)
무더울수록 인기 ‘순창 발효소스토굴’
상태바
무더울수록 인기 ‘순창 발효소스토굴’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6.23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울수록 인기인 곳이 있다. 연평균 기온 15도 내․외로 유지되는 ‘전북 순창 발효소스토굴’로, 한 여름에도 에어컨을 틀지 않아도 서늘해 최고의 피서지다.  

실제로 순창군에 따르면 23일 무더워진 날씨 탓에 시원한 발효소스토굴을 찾는 관광객이 대폭 증가했다.

순창 발효소스토굴 /사진-순창군
순창 발효소스토굴 /사진-순창군

지난해 코로나19의 여파로 방문객이 1만5,000여명으로 대폭 감소했으나 6월 현재 방문객 1만7,000명을 돌파하며 지난해 방문객 수를 넘어섰고,, 매주 1,200명이 토굴을 방문하고 있다.

본격적인 무더위와 폭염이 이어지는 여름, 토굴을 찾는 관광객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순창 발효소스토굴 /사진-순창군
순창 발효소스토굴 /사진-순창군

특히 지난해 토굴 입구에 인조암 동굴 설치와 사업비 6억원을 들여 화려한 빛의 영상미가 돋보이는 인터렉티브 미디어관도 새롭게 개관해 방문객들에게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다양화해 방문객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또한 VR 가상현실 체험관과 미디어 아트체험관도 방문객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순창군 관계자는 “철저한 방역으로 코로나19 상황에도 관광객과 군민들이 무더워진 날씨에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면서 “관광객 500만명 돌파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순창 발효소스토굴 /사진-순창군
순창 발효소스토굴 /사진-순창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