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3 18:54 (화)
구석기시대 생활상 체험하러 ‘연천’으로 오세요!
상태바
구석기시대 생활상 체험하러 ‘연천’으로 오세요!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1.06.1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 전곡리 선사체험마을 12월까지 운영

연천군은 오는 12월까지 구석기시대의 생활상을 체험·학습할 수 있는 전곡리 선사체험마을을 운영한다.

선사체험마을은 구석기시대 인류가 활용했던 막집과 석기 등을 직접 사용하고 구석기 사람들이 어떻게 살았는지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상시체험 프로그램으로 막집 짓기, 구석기 사냥·의상 체험, 전곡리 유적 스탬프 투어 등이 있으며, 특별 프로그램으로 석기 제작, 전곡리 유적 탐방 등이 운영된다.

연천군은 프로그램의 질을 높이기 위해 유사한 콘텐츠를 운영 중인 전곡선사박물관과 역할을 분담해 통합 운영하기로 했다. 연천군은 야외체험 등을 담당하고, 전곡선사박물관은 프로그램 자문과 실내체험 및 강의 등을 맡았다.

연천  전곡리 선사체험마을
연천 전곡리 선사체험마을

선사체험마을 프로그램은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운영하며, 전화나 인터넷, 연천군청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이 가능하다.

연천군 관계자는 “구석기시대를 즐겁게 체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국사 1단원 구석기시대의 대표 장소이자 인류가 시작된 곳이 연천이라는 사실을 체험객에게 널리 알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5년 4월 개장한 선사체험마을은 동아시아 최초로 아슐리안형 주먹도끼가 발견된 전곡리 선사유적지 내 약 3천960㎡ 규모로 조성됐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