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5 18:20 (일)
3대문화권 관광 활성화 위한 ‘경북! 무슨129 예천편’ 11일 개최
상태바
3대문화권 관광 활성화 위한 ‘경북! 무슨129 예천편’ 11일 개최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6.09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는 3대문화권 관광활성화 프로젝트로 ‘경북! 무슨129!’ 예천편을 오는 11일 예천 삼강문화단지에서 열린다.

이번 ‘경북! 무슨129!’예천편에서는 이곳을 찾은 관광객들이 공간을 더 극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색다른 프로그램들을 선보인다.

이번 행사는 조선시대 낙동강을 통하는 마지막 황포돛배의 종착지로, 당시 보부상들이 숙식을 해결하고, 한양으로 향하는 요충지였다는 삼강주막의 역사적 배경에 착안, ‘옛 조선의 주막으로 돌아간다’는 시간여행 콘셉트의 체험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관람객들은 직접 조선시대 화폐인 상평통보를 가지고 다니며, 패랭이모자 만들기, 돛배 만들기, 사발통문 쓰기 등 체험을 할 수 있고(be THE 보부상), 조선의 시간여행자들(연기자)과 소통하며 조선시대의 삶을 즐겁게 재현하며 느껴볼 수도 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막걸리 홍보관에서 막걸리 등 경북지역 전통주를 직접 맛보고 구입할 수 있는 시음존, 도내 주민사업체 상품을 현장에서 보고, 구매할 수 있는 부스도 운영된다. 체험 프로그램존이 문을 여는 오전 11시 오픈기념 경품추첨 이벤트를 비롯해 오후 5시 종료 시까지 삼강나루캠핑장&파브르펜션 숙박권, 경북투어패스 등 경품 이벤트가 있을 예정이다.

이밖에도 오후 5시, 강문화전시관 야외 광장 무대에서는 이번 이벤트를 기념하는 부대행사로 대한가수협회와 함께하는 ‘찾아가는 전 국민 희망콘서트’가 개최된다. 사전 신청한 관람객(300명 미만)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 콘서트에는 가수 설운도와 박상민, 이자연, 홍자, 류원정, 잠비노 등 다양한 장르의 유명가수들이 흥을 돋운다.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예천 삼강문화단지를 비롯한 도내 3대 문화권 관광인프라 확장을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관광산업 활성화를 도모하고, 지역문화의 계승·발전을 통한 새로운 문화콘텐츠를 지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며, “관람객들에 대한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및 방역활동으로 경북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에게 거리두기 준수를 통한 안전여행의 즐거움을 선보일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북! 무슨129!’ 다음 편은 7월 문경 에코랄라 및 가은읍 일대에서 열린다. 문경편은 지역 청년들과 협업하여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MZ세대와의 소통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